정의연 회계담당자 4차례 조사받아…위안부 피해 할머니들 가족도 소환
검찰, '정의연 의혹' 관련 참고인 줄소환…윤미향은 시기 저울질

정의기억연대(정의연)의 회계 부정 의혹을 1개월여간 수사해 온 검찰이 정의연 관계자들과 주변인들을 최근 줄줄이 소환하면서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다.

28일 법조계 등에 따르면 서울서부지검 형사4부(최지석 부장검사)는 지난 26일 정의연 회계담당자 A씨를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해 4번째 조사를 했다.

앞서 검찰은 지난달 26일과 28일에 이어 이달 22일에도 A씨를 참고인으로 불러 조사했다.

정의연의 전신이자 현재 전쟁과여성인권박물관 운영 주체인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 시기 회계담당자 B씨도 지난 4일 첫 조사에 이어 23일에도 재소환돼 조사받았다.

검찰은 이들을 상대로 정대협·정의연 회계자료에서 발견되는 의문점, 단체 회계를 그간 운영해온 방식, 단체의 활동내역 전반 등을 조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정의연 외부감사 C씨도 조만간 참고인으로 불러 단체 회계관리 실태 등에 관한 사실관계를 파악할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정의연·정대협이 돌보거나 장례를 치른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의 가족들도 검찰에 참고인으로 잇달아 소환되고 있다.

검찰은 이달 16일 위안부 피해자 길원옥(92) 할머니의 양아들 황선희(61) 목사 부부를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검찰은 길 할머니가 매달 받은 정부 보조금과 이달 6일 숨진 마포 쉼터 소장 손모(60)씨와의 관계 등을 확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17일에는 고(故) 이순덕 할머니의 딸을 소환조사했고, 22일에는 고 안점순 할머니 조카를 방문 조사했다.

서울서부지검은 정의연 회계 부정과 안성 쉼터 관련 의혹에 대한 여러 건의 고발사건을 지난달 14일 형사4부에 배당하고 수사에 착수한 뒤 정의연 사무실, 마포 쉼터 등을 차례로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정의연 전직 이사장이자 핵심 피고발인인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의원은 아직 불러 조사하지는 않은 상태다.

윤 의원과 관련한 핵심 의혹은 안성 쉼터 건물 매입 과정에 위법성이 있었는지, 법인이 아닌 개인 명의 계좌로 모금 활동을 하는 과정에서 모금액 일부를 사적으로 유용했는지 등이 꼽힌다.

검찰은 압수수색으로 확보한 계좌 관련 자료 분석과 참고인 조사를 거쳐 윤 의원을 소환할 예정이다.

검찰 관계자는 윤 의원 소환 일정에 대해 "'형사사건 공개금지 등에 관한 규정'에 따라 피의자 소환에 관한 내용은 밝힐 수 없다"고 말했다.

정의연 관련 고발은 최근까지 이어지고 있다.

'법치주의 바로세우기 행동연대'는 지난 18일 길원옥 할머니의 보조금이 다른 계좌로 이체된 경위가 의심스럽다며 대검찰청에 수사를 의뢰했다.

이 사건도 서울서부지검에 배당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