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성교회 신도 등 1천800여명 검사…추가 확진자 대거 나올 수도
꼬리 무는 서울 집단감염…확진자 누계 오늘 1300명 넘을 듯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한 왕성교회 관련 감염자가 속출하면서 서울의 확진자 누계가 28일 1천300명대를 넘어설 것으로 보인다.

28일 서울 자치구별 통계에 따르면 전날 하루 최소 15명의 확진자가 추가되면서 누계 확진자는 1천299명으로 추산됐다.

전날 밤늦게 결과가 나온 사례들이 있을 수 있어 서울 누계 확진자는 이미 1천300명을 넘어섰을 가능성도 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와 서울시는 당일 0시 기준 확진자 집계를 오전 10시께 발표한다.

서울의 일간 확진자 수는 최근 3일 연속 두 자릿수 기록을 이어갔다.

지난 23일 11명에서 24일 9명으로 떨어졌다가 25일부터 27일까지 18명→17명→15명(최소) 수준을 보였다.

28일에도 신규 확진자가 10명 이상일 가능성이 크다.

서울에서 25일부터 확진자가 갑절로 늘어난 데는 관악구 왕성교회 집단감염 영향이 크다.

◇ 왕성교회 집단감염 여파 이어져…밀접 접촉자 다수로 추정
왕성교회에서는 신도 가운데 31세 여성(관악 90번)이 24일 처음으로 확진된 이후 관련 감염자가 잇따르고 있다.

이 여성이 18일 교회 성가대 연습에 참석하고 19∼20일 1박 2일로 진행된 교회 수련회(MT)와 21일 주일예배에 참여해 많은 사람을 접촉했기 때문이다.

방대본의 27일 낮 12시 기준 집계로는 왕성교회 집단감염 관련 확진자가 총 19명(서울 16명, 경기 3명)이었고, 관악구의 27일 오후 5시 집계로는 관련 확진자가 총 22명이었다.

관악구는 27일 이 교회의 신도 1천700여명과 그 가족, 지인들 가운데 1천813명에 대한 검사를 마쳤다고 밝혀 무더기로 확진자가 나올 수 있다.

교회 모임에서는 여러 사람이 모여 찬송가를 부르고 식사를 함께하는 과정에서 침방울이 튀면서 바이러스가 쉽게 전파되기 때문에 대규모 집단감염이 발생할 우려가 큰 것으로 방역당국은 보고 있다.
꼬리 무는 서울 집단감염…확진자 누계 오늘 1300명 넘을 듯

◇ 확진자들 직장과 방문장소 내 연쇄감염도 우려
이 교회 신도들의 직장을 통해 연쇄 감염이 일어날 가능성도 작지 않다.

27일 확진된 관악 111번 확진자(26세 여성, 보라매동 거주)가 난우초등학교 시간강사로 확인되면서 방역당국은 학생들의 안전을 위해 28일 오전 10시부터 이 학교 내에 이동 선별진료소를 설치하고 학생과 교직원들을 상대로 검사하기로 했다.

26일 확진된 관악구 거주 20대 남성은 음식 주문 앱 '요기요' 등을 운영하는 딜리버리히어로코리아 서울 서초사옥의 카페에서 최근까지 일한 것으로 확인됐다.

또 26일 확진된 다른 감염자 2명은 여의도 국회의사당 인근 건물에서 각각 근무한 것으로 조사됐다.

26일 확진자 가운데는 서대문구에 있는 이대부고 교사 1명과 종로구 광화문역 인근 포시즌스호텔 사우나 직원도 포함돼 있었다.

또 감염자들이 확진되기 전 다중 밀집 시설을 방문한 사례들도 확인돼 방역당국이 긴장하고 있다.

서초구 반포4동에 사는 32세 남성 환자(서초 56번)은 왕성교회 신도로, 20일 증상이 나타난 이후 여러 식당을 방문했다.

또 22일 오후 1시 24분부터 4시 16분 사이에는 PC방에 마스크를 쓰지 않은 채 있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왕성교회 관련 감염으로 추정된 20대 여성(노원 46번)은 21일 마포구의 한 결혼식장을 방문해 뷔페식당에서 식사했다.

결혼식장에서 밀접 접촉한 사람은 7명으로 파악됐다.

이 여성은 22일 아침부터 인후통 등 증상이 나타났는데, 이날 저녁 고속터미널역 인근에 있는 대형 주점 '데블스도어 센트럴시티점'을 방문한 것으로 확인됐다.
꼬리 무는 서울 집단감염…확진자 누계 오늘 1300명 넘을 듯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