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 3명·군포 8명…군포 확진자 30명 접촉
원장 확진 군포 바른길어린이집 폐쇄
경기 안양에 있는 주영광교회에 집회금지 스티커가 붙어있다. 사진=연합뉴스

경기 안양에 있는 주영광교회에 집회금지 스티커가 붙어있다. 사진=연합뉴스

경기 안양에 있는 주영광교회에서 신도 11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방역당국은 'n차 감염'이 확산될까 우려하고 있다.

군포시와 안양시는 27일 안양시 만안구 안양6동 소재 주영광교회에 다니는 군포 시민 7명(군포 60번∼66번 확진자), 안양 시민 2명(안양 62번·63번 확진자)이 각각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들은 모두 이 교회 신도이며, 안양6동에 사는 45세 남성(안양 62번 확진자)은 이 교회 목사로 알려졌다. 앞서 26일 오후에는 이 교회 예배에 참석했던 안양6동 거주 30세 남성(안양 61번째 확진자)도 확진 판정을 받았다. 지역별 확진자는 군포 8명, 안양 3명이다.

이 교회 관련 확진자들은 모두 26일 확진된 군포 59번 확진자인 A(25·어린이집 교사)씨의 접촉자로 분류됐다. 이 중 군포 62번 확진자(62)는 A씨의 가족으로, 군포시 광정동 소재 바른길어린이집 원장인 것으로 조사됐다.

해당 어린이집은 폐쇄하고 접촉자 23명(교사 5명, 원아 10명, 원아 부모 8명)을 자가격리 상태에서 검사하고 있다.

주영광교회 확진자들은 지난 21일 오전 8시 20분∼오후 6시, 24일 오후 6시 20분∼9시 12분 예배에 참석했다. 당시 예배에는 약 30명이 참석해 방역당국이 긴장하고 있다.

해당 지자체들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주말과 휴일에 교회 등에서의 소규모 모임을 자제해달라고 강력히 주문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