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대 차량에 전두환 전 대통령 규탄 그림 걸고 행진
광주에서 5·18 민주화운동 40주년을 기념한 대규모 차량 행진이 열렸다. 사진=연합뉴스

광주에서 5·18 민주화운동 40주년을 기념한 대규모 차량 행진이 열렸다. 사진=연합뉴스

광주에서 5·18 민주화운동 40주년을 기념한 대규모 차량 행진이 열렸다.

5·18 제40주년문화예술제추진위원회는 27일 '전두환 풍자 그림' 518점을 차량 518대에 싣고 북구 망월묘지공원에서 동구 옛 전남도청까지 행진했다.

풍자 그림은 전국에서 모인 작가, 시민, 청소년 등 398명이 직접 그렸다.

학살 책임자 처벌을 촉구하는 의미를 담아 포박당한 전두환 전 대통령 형상 조형물을 실은 트럭이 선두에 섰다.

차량들은 약 14km 행진 후 옛 도청 앞 5·18민주광장에 모여 오후 6시부터 '저항의 밤 문화제'를 연다.

경찰은 안전 확보와 차량 소통 관리를 위해 행진코스 주요 교차로에 교통경찰 101명, 순찰차와 오토바이 14대를 배치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