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 휴일인 27일 강원 동해안에서 피서객들이 너울성 파도에 휩쓸리는 사고가 잇따랐다.

아들 구하려 바다로 뛰어든 아버지 중태…"너울성 파도 주의"

이날 오후 1시50분께 양양군 하조대 해수욕장에서 튜브를 타고 물놀이를 하던 아들 김모(13)군이 표류하자 이를 구조하기 위해 아버지(44)가 뛰어들었다.

아들은 주변 사람들에 의해 무사히 구조됐으나 아버지는 의식이 없는 상태로 병원으로 긴급 이송됐다.

또 오전 11시 50분께는 강릉시 주문진해수욕장 앞 해상에서 물놀이를 하던 아버지와 아들이 탄 매트리스 튜브가 바다쪽으로 떠밀리는 사고가 발생했다.

구명조끼를 착용한 아들(12)은 스스로 나왔고, 아버지(48)는 출동한 해경에 의해 구조됐다.

속초해경 관계자는 "주말을 맞아 동해안으로 많은 인파가 몰리고 있다"면서 "현재 바람과 너울성 파도로 인한 물놀이 사고에 대비해 순찰을 강화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