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서 60대 부부 확진…아내의 여동생도 1차 양성·재검

광주에서 60대 부부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27일 광주시에 따르면 광주 동구에 거주하는 60대 부부가 이날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으로 나왔다.

이들은 광주에서는 34·35번 확진자다.

이들 중 아내의 여동생으로 전남 목포에 거주하는 60대 여성도 1차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고 재검사가 진행 중이다.

목포 60대 여성이 확진 판정을 받으면 21번째 확진자가 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