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일 방문 당시 증상 없어…"사진촬영 함께한 하객 검사받아야"
왕성교회 감염자, 결혼식장 방문해 식사…밀접접촉 7명(종합)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한 관악구 왕성교회 관련 확진자가 지난 21일 서울 마포구의 한 결혼식장을 방문한 것으로 확인돼 감염 추가 확산이 우려된다.

27일 서울시와 마포구·노원구에 따르면 왕성교회 관련으로 전날 확진된 20대 여성(노원 46번)이 지난 일요일인 21일 오전 10시 47분부터 12시 49분까지 합정 웨딩시그니처(서교동 378-7)를 방문했다.

이날 11시 예식에 참석하고 웨딩홀의 뷔페식당에서 식사도 했다.

이 여성은 마스크를 계속 쓰고 있었지만, 식사하기 위해 마스크를 벗었다.

뷔페에서 음식을 담을 때에도 마스크를 착용하고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방역당국은 이곳에서 확진자와 함께 식사한 지인 등 밀접 접촉자를 7명으로 파악하고 자가격리를 지시했다.

또 이 예식에서 신랑·신부와 사진 촬영을 함께할 때도 감염이 이뤄졌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관련자들에게 증상이 있을 경우 즉시 검사를 받도록 권고했다.

노원 46번 확진자는 결혼식장 방문 당일인 21일에는 증상이 없었고 22일 오전 인후통 등 증상이 나타나자 25일 택시를 타고 노원구보건소에 가 검사를 받았다.

이 환자는 왕성교회 관련 감염자로 추정되지만, 교회나 관련 모임과 연결된 구체적인 동선은 아직 공개되지 않았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27일 낮 12시 기준으로 왕성교회 집단감염과 관련한 확진자가 총 19명(서울 16명, 경기 3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이 교회에서는 서원동 거주 31세 여성(관악 90번)이 24일 처음으로 확진된 이후 감염자가 잇따르고 있다.

관악 90번 환자는 18일 교회 성가대 연습에 참석했고 19∼20일 이 교회 MT에 참여했으며 21일에는 성가대에서 찬양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 교회의 21일 주일예배에는 1천700여명이 참석한 것으로 파악돼 해당 교인들이 검사를 받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