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6일 서울 관악구 왕성교회에 마련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임시선별진료소에서 교인들이 코로나 검사를 받고 있다. 서울시는 지난 24일 이 교회 교인인 30대 여성이 최초 확진 판정을 받은 이후 총 12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교회 측은 첫번째 확진자가 24일 청년부 리더 집중 연수와 21일 4부 예배에 참석해 참석자 전원을 대상으로 전수조사와 코로나 검사를 실시 중이라고 알렸다. 사진=뉴스1

26일 서울 관악구 왕성교회에 마련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임시선별진료소에서 교인들이 코로나 검사를 받고 있다. 서울시는 지난 24일 이 교회 교인인 30대 여성이 최초 확진 판정을 받은 이후 총 12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교회 측은 첫번째 확진자가 24일 청년부 리더 집중 연수와 21일 4부 예배에 참석해 참석자 전원을 대상으로 전수조사와 코로나 검사를 실시 중이라고 알렸다. 사진=뉴스1

경기 안양시 소재 주영광교회 관련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수가 총 11명으로 늘었다.

27일 군포시와 안양시에 따르면 27일 군포 시민 7명(군포 60~66번 확진자), 안양 시민 2명(안양 62~63번 확진자)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들을 포함해 주영광교회 신도와 가족 등 코로나19 확진자는 총 11명으로 늘었다.

주영광교회는 이틀새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빠르게 늘고 있는 집단 감염지다. 기존 군포 확진자가 지난 21일과 24일 예배에 참석해 신도 30여명과 접촉한 것으로 확인됐다.

27일 확진 판정을 받은 확진자 중 안양 62번 확진자(45세 남성, 안양6동 거주)는 주영광교회 목사다. 안양 63번 확진자(80세 여성, 안양8동 거주)는 주영광교회 신도다.

주영광교회 관련 확진자는 모두 어린이집 교사 A씨(군포 59번 확진자)의 접촉자다. 역학조사 결과 A씨는 21일, 24일 두 차례 예배에서 주영광교회에서 신도 30명(안양 3명, 군포 26명, 의왕 1명)과 접촉했다고 밝혔다. 각각 안양 3명, 의왕 1명, 군포 26명 등이다. 주영광교회 전체 신도 수는 80~90여명으로 알려졌다.

A씨는 지난 21일 오전 8시 20분부터 오후 6시까지, 24일에는 오후 6시 20분부터 9시 12분까지 주영광교회에 방문했다. 이후 23일 인후통, 발열 등 의심 증상을 보였고 25일 군포시보건소에서 검사 후 26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A씨의 정확한 감염 경로는 아직 파악되지 않은 상태다.

안양과 군포 방역당국은 A씨와 함께 예배에 참석한 교인 전수를 검사했다. 주영광교회는 방역 소독을 마친 상태이며 일시 폐쇄 조치될 예정이다. 추가 확진자인 A씨의 가족이 군포 소재 어린이집 원장으로 확인됨에 따라 해당 어린이집을 방역하고 추가 접촉자를 조사하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