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안산시 소재 A 유치원에서 지난 16일부터 발생하기 시작한 식중독 증상 어린이가 지난 22일 기준 99명까지 늘어 보건당국이 역학조사에 나섰다. 일부 어린이는 용혈성요독증후군(HUS·일명 햄버거병) 증상까지 보이는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은 25일 오후 안산시 소재 A 유치원 전경. 사진=연합뉴스

경기 안산시 소재 A 유치원에서 지난 16일부터 발생하기 시작한 식중독 증상 어린이가 지난 22일 기준 99명까지 늘어 보건당국이 역학조사에 나섰다. 일부 어린이는 용혈성요독증후군(HUS·일명 햄버거병) 증상까지 보이는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은 25일 오후 안산시 소재 A 유치원 전경. 사진=연합뉴스

보건당국이 집단 식중독 사고가 일어난 경기 안산시 상록구 소재 A유치원의 역학조사 범위를 학습 과정까지 확대하기로 했다.

안산 상록수보건소는 A유치원에 대한 보존식, 환경검체 검사에 이어 학습 과정에서 장 출혈성 대장균에 노출되었을 가능성을 조사한다고 27일 밝혔다. 보건소는 이를 위해 최근 A유치원의 학습프로그램표를 확보했다.

보건당국은 A유치원에 대해 보존식과 환경검체 검사를 실시했지만 집단 식중독을 일으킨 장 출혈성 대장균을 발견하지 못했다. 보존식은 유치원이 의무적으로 남겨놓고 144시간 동안 보관한 음식 재료들이다. 환경검체는 조리칼, 도마, 문고리 등 식중독을 감염시킬 수 있는 모든 검체를 뜻한다.

A유치원에서 처음으로 식중독 증상자가 나온 건 지난 12일이다. 이후 유증상자가 급격히 늘어 현재 102명에 이른다. 이 중 15명은 용혈성요독증후군(HUS) 증상을 보이고 있다. 용혈성요독증후군은 장 출혈성 대장균의 합병증으로 일명 '햄버거병'이라고도 불린다.

보건소 관계자는 "그동안의 조사는 급식에 집중됐는데 물이나 흙을 마시거나 만지는 학습이 있었다면 이 과정에서 장 출혈성 대장균에 감염됐을 수도 있기 때문에 모든 가능성을 열어놓고 조사하는 차원에서 학습 과정까지 살펴보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질병관리본부를 비롯한 보건당국 또한 이날 오후 교육부, 식품의약품안전처, 경기도 등과 안산에 모여 대책 회의를 갖는다. 당국은 식중독 원인 규명과, A유치원 폐쇄 조치 연장을 논의할 예정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