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사능력검정시험 홈페이지 캡쳐

한국사능력검정시험 홈페이지 캡쳐

제47회 한국사능력검정시험이 27일 10시부터 열린다.

한국사능력검정시험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5개월여 만에 처음 치러진다. 직전 회차인 제46회 한국사능력검정시험은 지난 2월 8일 열렸다.
제47회 한국사능력검정시험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응시자 협조사항 안내문. 자료=국사편찬위원회

제47회 한국사능력검정시험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응시자 협조사항 안내문. 자료=국사편찬위원회

코로나19 이후 처음 치러지는 제47회 한국사능력검정시험을 앞두고 국사편찬위원회는 응시자에게 협조를 당부했다. 응시자는 입실 시 마스크를 반드시 착용하고 발열 검사를 해야 한다. 코로나19 의심 증상이 있거나 격리 대상자인 경우 시험에 응시할 수 없다. 또한 시험 중 고열이나 기침 등을 지속할 경우 퇴실당할 수 있다.

취업, 승진, 진학 등 시험 성적이 꼭 필요한 경우 외에는 시험에 응시하지 말아달라고도 강조했다. 국사편찬위원회에 따르면 다음 시험은 8월 8일(제48회), 9월 19일(제49회), 10월 24일(제50회) 열린다.

한국사능력검정시험은 국사편찬위원회가 주관하는 국가 자격 시험이다. 심화(1~3급)와 기본(4~6급)으로 나뉜다. 공무원 및 군무원, 사관학교, 교사, 공공기관 및 공기업 등에 취업할 때 점수가 필요해 취업준비생에게 관심이 높다.

제47회 한국사능력검정시험 결과는 오는 2020년 7월 10일 금요일 오전 10시에 발표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