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임소재 명확히 가려달라"…재발 방지 대책 요구

집단 식중독이 발생한 경기 안산시 상록구 소재 A 유치원 학부모들이 "법적 조치 등 다양한 방법을 생각 중"이라고 26일 밝혔다.

안산 집단 식중독 학부모들 "유치원 상대 법적조치 검토"

A 유치원 학부모 10여 명은 이날 오후 9시 30분께 이번 사태 대책 마련을 위한 첫 모임을 가졌다.

이들은 별도의 비상대책위원회 등 공식적인 조직을 꾸리진 않았으나 유치원 측에 책임을 묻기 위해 공동 대응하기로 뜻을 모은 것으로 전해졌다.

한 학부모는 "피해 가족들은 책임 소재를 명확히 해 이런 일이 반복되지 않도록 모든 방법을 강구할 것"이라며 "법적인 조치도 함께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누가 일부러 이런 상황을 만들었다고 생각하진 않지만 살인 사건에도 미필적 고의가 있듯 부정한 내용을 알면서도 묵인했다면 어른으로서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며 "다신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아직 피해 가족 중 이번 사태와 관련해 경찰 등 수사기관에 법적 조치를 요청한 사례는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다만, 시민단체 '정치하는 엄마들'은 업무상과실치상 및 식품위생법 위반 혐의로 A 유치원을 수원지검 안산지청에 고발했다고 이날 밝혔다.

한편, 이날 A 유치원에서 용혈성요독증후군(HUS·일명 햄버거병) 증상을 보이는 원생이 1명 늘었다.

이에 따라 이 유치원 관련 용혈성요독증후군 증상 어린이는 15명이 됐다.

이 어린이의 입원으로 A 유치원 식중독 사고에 따른 입원 환자는 23명(유치원생 20명, 원생 가족 어린이 3명)이 됐다.

보건당국이 지금까지 원생과 가족, 교직원 등 295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장 출혈성 대장균 검사에서는 49명이 양성 판정을 받은 상태고, 99명은 검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나머지 147명은 음성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