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달러 2장도 함께 발견…"현장에서 풍선은 발견되지 않아"

탈북민단체 '자유북한운동연합'이 뿌린 것으로 추정되는 대북 전단 1천여장이 26일 추가로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경기 광주경찰서는 이날 오후 5시 25분께 남한산성면 한 야산에서 '탈북자들의 전위대 자유북한운동엽연합' 명의의 전단 1천여장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이날 등산객 신고를 받고 현장으로 출동해 2시간가량 인근을 수색해 전단들을 수거했다.

전단은 산 계곡 곳곳에 흩뿌려져 있었으며, 한 전단에서는 1달러짜리 2장도 함께 발견됐다.

이날 발견된 전단들이 지난 22일 자유북한운동연합 박상학 대표가 주도해 경기 파주시에서 뿌려진 전단의 일부인지 여부는 확인되지 않았다.

경찰 관계자는 "주변에서 전단 살포용 풍선은 발견되지 않았다"며 "추가 수색을 한 뒤 어떤 경위로 전단들이 뿌려진 것인지 조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경기 광주서 또 대북전단 1천여장 발견…경찰 수사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