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지역 사립고 동급생 "친구 시험지 보러 갔다…작년에도 유출" 진술
학교측 선도위에 해당 학생 소환키로…도교육청 방문 조사 예정
새벽 4시에 교무실 몰래 들어간 고3…'시험지유출' 조사

강원지역 한 사립고등학교에서 학생이 시험지 유출을 시도한 정황이 드러났다.

도교육청에 따르면 지난 19일 새벽 4시께 도내 한 사립고등학교 교무실에 고교 3학년 A군이 몰래 들어갔다 나온 행적이 폐쇄회로(CC)TV에 찍혔다.

이 사실은 A군의 친구 B군이 20일 오후 교사와 상담하는 과정에서 드러났다.

B군은 해당 교사에게 A군이 시험지를 몰래 보러 들어갔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 지난해 2학기 기말고사 시험지도 유출해 친구들과 공유했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A군은 교무실에는 그냥 들어갔으며, 지난해에 시험지를 유출한 사실은 없다고 주장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학교 측은 21일 교사 비상 회의를 소집해 사안을 논의하고 1학기 중간고사 시험지를 급히 다시 만들어 22일부터 시험에 들어갔다.

27일에는 선도위원회를 열고 A군 등을 불러 사안을 조사할 예정이다.

도교육청과 해당 지역 교육지원청 담당자들은 오는 30일 학교를 찾아가 시험지 관리 소홀 여부 등을 조사할 계획이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시험지 관리 소홀 등 학교 잘못이 드러나면 감사를 진행해 징계 여부 등을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