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북 생방송 깜짝고백…종전 3차례 검사결과는 음성
사망자 5만 넘었으나 시내 활보·지지자와 악수·포옹 과시
'마스크 극혐' 브라질 대통령 "나, 코로나19 걸렸을 수도"

마스크 착용을 극도로 꺼려온 브라질 대통령이 25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걸렸을 수 있다고 털어놨다고 로이터, 블룸버그 통신 등이 전했다.

자이르 보우소나루 대통령은 이날 오후 페이스북에서 진행한 라이브 방송에서 "(코로나19) 항체가 생겼는지 확인해보는 검사를 받아 볼 수 있다"며 이러한 '깜짝' 발언을 했다.

보우소나루 대통령은 지난 3월 7∼10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만나러 미국에 다녀왔다가 동행한 인사들이 잇달아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자 3번에 걸쳐 검사를 받았다.

보우소나루 대통령 측은 당시 검사 결과가 모두 음성으로 나왔다고 밝혔으나 관련 문건을 공개하지 않아 소송전으로 비화했고, 대법원은 세 차례 검사 결과 모두 음성이 맞았다는 문서를 공개했다.

'마스크 극혐' 브라질 대통령 "나, 코로나19 걸렸을 수도"

사생활 침해를 이유로 코로나19 검사 결과를 공개하지 않아 온 보우소나루 대통령은 검사받을 때 주민등록번호와 개인납세번호, 생년월일 등은 그대로 적었지만 이름은 세 차례 모두 허위로 적었다.

브라질은 미국에 이어 전 세계에서 두 번째로 많은 코로나19 확진자와 사망자가 나온 나라다.

이날까지 존스홉킨스대학 집계 기준 확진자는 122만8천114명, 사망자는 5만4천971명이다.

코로나19 확산세가 심상치 않은데도 보우소나루 대통령은 마스크를 쓰지 않은 채 브라질리아 시내를 활보하며 지지자들과 거리낌 없이 악수하고 포옹하고 다녀 따가운 눈총을 받았다.

결국 한 변호사가 소송을 제기했고 브라질리아 연방법원은 보우소나루 대통령에게 공공장소에서 마스크를 착용하도록 명령하고 이를 어기면 벌금 2천헤알(약 46만원)을 부과하겠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