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포항제철소 공장 화재복구 중 작업자 1명 부상

최근 불이 난 경북 포항의 포스코 포항제철소 공장에서 복구 작업에 투입됐던 직원 1명이 다쳤다.

26일 포스코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께 포항제철소 스테인리스스틸 소둔산세 공장에서 크레인 관련 작업을 하던 작업자 2명 중 1명이 가슴에 타박상을 입었다.

이 직원은 즉시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고 있다.

포스코 측은 부상자의 상태가 경미하다고 설명했다.

부상자는 지난 13일 불이났던 공장에서 복구 작업에 투입됐던 작업자다.

소둔산세는 스테인리스강을 가공하는 공정 중 일부다.

소둔산세 공장에서는 대수리 기간인 지난 13일 낮 12시 30분께 불이 나 검은 연기와 유독 가스가 하늘을 뒤덮었고 2시간 만에 소방당국에 의해 꺼졌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