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논해서 올바르게 잘하자고 대화"…위안부 역사교육관 설립 등 논의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가 정의기억연대(정의연)와 오는 7월 위안부 역사교육관 설립을 위한 합동 기자회견을 열기로 했다.

이 할머니는 26일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이나영 정의연 이사장을 만나 앞으로 의논해서 올바르게 잘하자고 대화했다"며 "7월 중에 정의연과 함께 대구에서 구체적인 입장을 밝히겠다"고 말했다.

이 할머니와 이 이사장의 만남은 이날 오후 3시께 대구 남구 한 카페에서 성사됐다.

지난달 초 취임한 이 이사장은 정의연 회계 부정 폭로가 잇따르면서 이 할머니와 접촉하지 못했다.

이 이사장은 "이 할머니가 원하는 위안부 역사교육관, 한·일 학생 교류 등 기본적인 이야기를 나눴다"며 "앞으로 이 할머니와 협의해 더 활발한 활동을 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 할머니와 이 이사장의 만남을 지켜본 측근들은 그동안 불거진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전 정의연 이사장) 관련 논란 등에 대해서는 "다른 말은 괜한 오해를 산다"며 언급을 피했다.

이용수 할머니-정의연 이사장 만남 성사…7월 중 기자회견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