캠프 관계자도 소환조사…검찰 "지방의원은 소환 조사한 적 없어"

검찰이 총선 과정에서 회계 부정 의혹을 받는 더불어민주당 정정순(청주 상당) 국회의원의 사무실 등을 압수 수색을 했다.

검찰, 선거 회계 부정의혹 정정순 의원 사무실 압수수색(종합)

26일 지역 정치권 등에 따르면 청주지검은 이날 오전 청주시 상당구 소재 정 의원의 지역 사무실에 수사관을 보내 회계 관련 서류와 PC 하드디스크 등을 압수했다.

검찰은 또 청주시 자원봉사자 명단이 정 의원 측 선거캠프로 유출된 정황을 포착하고 이날 청주시자원봉사센터도 압수수색했다.

검찰 관계자는 "수사 중인 사안이라서 압수수색 내용에 대해 밝힐 수 없다"고 말했다.

정 의원은 지난 11일 선거캠프 회계책임자 A씨로부터 피소당했다.

A씨는 정 의원이 4·15 총선을 치르면서 다수의 회계 부정을 했다고 주장하며 관련 자료를 검찰에 제출했다.

검찰은 A씨가 제출한 자료를 토대로 선거 캠프 관계자들을 불러 조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정 의원과 선거 직후 의원실 합류 문제를 놓고 갈등을 빚은 것으로 알려졌다.

지역 정치권에서는 정 의원을 둘러싼 의혹에 청주권 일부 지방의원들이 연루됐다는 소문이 돌고 있다.

이에 대해 검찰은 "정 의원 사건과 관련해 (현재까지는) 지방의원을 소환하거나 조사한 사실이 없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