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뉴스1

사진=뉴스1

대구에서 5살 여아가 엘리베이터 안에 있는 손 소독제의 소독액에 각막을 다치는 사고가 발생했다.

26일 달성군 등에 따르면 지난 21일 모 아파트 엘리베이터 안에서 A양이 손 소독제를 사용하려고 뚜껑을 누르는 순간 소독액이 눈에 튀었고, 병원에서 검진받은 결과 각막에 화상을 입은 것으로 나타났다.

A양은 실명 등 치명상을 입지는 않았다. 하지만 앞으로 치료받으면서 경과를 지켜봐야 하는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A양은 엘리베이터 안에 손 소독제가 비치된 높이와 키가 비슷해 소독액이 쉽게 눈에 튄 것으로 보인다.

보건당국 관계자는 "손 소독제는 알코올 함유량이 많아 눈에 들어가면 위험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아이들 눈높이보다 낮은 곳에 두는 등 주의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