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북민단체 '자유북한운동연합' 박상학 대표의 대북전단 살포 활동이 법에 저촉되는 부분이 있는지를 수사 중인 경찰이 26일 오후 서울 강남구 일원동에 있는 탈북민 단체 '큰샘' 사무실을 압수수색하고 압수품을 차로 옮기고 있다.  연합뉴스

탈북민단체 '자유북한운동연합' 박상학 대표의 대북전단 살포 활동이 법에 저촉되는 부분이 있는지를 수사 중인 경찰이 26일 오후 서울 강남구 일원동에 있는 탈북민 단체 '큰샘' 사무실을 압수수색하고 압수품을 차로 옮기고 있다. 연합뉴스

경찰이 정부의 엄정 조치 방침에도 대북 전단을 살포해 온 탈북민단체 사무실을 압수수색했다.

26일 서울지방경찰청 대북전단 및 물자살포 수사 태스크포스(TF)는 법원으로부터 영장을 발부받아 이날 오전 10시부터 서울 송파구의 '자유북한운동연합' 사무실과 강남구에 있는 탈북민단체 '큰샘' 사무실 등 2곳을 압수수색했다. 자유북한운동연합과 큰샘은 박상학·박정오 형제가 운영하고 있다. 경찰은 박상학 대표의 개인 차량과 소지품 등도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경찰 관계자는 “향후 압수물 분석을 통해 피의자들이 범죄혐의를 규명하고, 기부금 등 자금원과 그 사용처에 대해서도 철저히 수사하겠다”며 “지난 22일 파주에서 대북전단 50만장을 살포했다는 박상학 대표의 주장에 대한 진위에 대해서도 수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자유북한운동연합은 지난 22일 밤 대북전단을 기습 살포했다. 큰샘은 남북 긴장 상태가 고조되던 지난 21일 인천 강화군 석모도에서 북한으로 보낼 쌀 페트병 띄우기 행사를 하려고 했지만 “김정은과 김여정의 공갈·협박으로 대한민국 국민들께서 불안해한다”며 잠정 보류했다.

김남영 기자 nyk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