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민·형사상 책임 물을 것"…노조·촬영인협회 "취재현장 폭행 엄단해야"

SBS TV '모닝와이드' 취재진을 폭행한 박상학 자유북한운동연합 대표에 대해 SBS와 언론 단체들이 한목소리로 엄중한 처벌을 촉구했다.

SBS는 26일 입장을 내고 "정당한 취재 절차를 밟은 언론노동자에 대한 폭력 행위는 결코 용인될 수 없으며, 취재진의 인권과 국민의 알 권리 위에 설 수 있는 폭력은 결코 존재할 수 없다"며 "민·형사상 책임을 묻겠다"고 밝혔다.

SBS는 "제작진은 일련의 대북전단 사태를 취재하는 과정에서 박 대표에 수차례 인터뷰를 요청했다.

모든 사람에게 공개된 법인 등기상의 주소지를 방문해 취재 주체와 목적을 밝히는 등 제작진의 취재 활동은 정당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취재원이 취재 요청을 거부할 수는 있으나, 무차별적인 폭언과 협박, 폭력을 휘두르는 건 허용될 수 없는 범죄 행위일 뿐"이라며 "취재진은 현재 뇌진탕과 외상 등 외과적 부상은 물론, 심리적 후유증도 호소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SBS는 "수사가 진행 중인 이번 사건에 대해 사법 당국이 철저히 그 진상을 밝혀 가해자에게 합당한 처벌이 내려지기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앞서 전국언론노동조합(언론노조) SBS본부는 이번 사안을 "언론 노동자에 대한 폭력"이라고 규정하며 회사를 향해서도 "왜 아직 입장이 없느냐. 엄정하게 대응해야 하며, 구체적인 대책을 내놓으라"고 강조한 바 있다.

언론노조 민주언론실천위원회(민실위)도 성명을 내고 "취재 윤리에 따른 정당한 취재 과정에서 언론노동자에 대한 폭력 행위는 반드시 엄단해야 한다"고 주장했고, 방송촬영인협회는 "이번 사건에 대해 경찰의 철저한 조사와 엄중한 처벌이 있기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앞서 SBS TV '모닝와이드' 취재진은 대북 전단 살포와 관련해 박 대표의 자택을 찾아가 취재를 시도했고, 박 대표는 취재진에게 폭력을 행사했다.

이 과정에서 PD와 AD, 촬영감독, 오디오맨이 박 대표가 던진 벽돌과 주먹에 맞아 다친 것으로 전해졌다.

이후 자유북한운동연합은 취재진이 자택을 찾아온 것을 두고 '북한의 살인테러에 공모하는 행위'라며 SBS를 송파경찰서에 고소했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