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와 문화의 가교 한경
[이 아침의 인물] 앨빈 토플러, 재택근무를 처음 소개하다

어느새 재택근무는 일상이 됐다. 누구나 노트북이나 스마트기기를 활용해 인터넷으로 소통할 수 있는 기술적 환경이 갖춰진 덕분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라는 변수는 재택근무 확산을 더 앞당겼다.

지금은 너무나도 친숙한 재택근무라는 단어가 처음 등장한 때는 언제였을까. 1980년 인터넷도 없던 시절, 미래학자 앨빈 토플러(얼굴)가 이 단어를 처음 쓰기 시작했다.

토플러는 1928년 미국 뉴욕에서 태어났다. 1949년 뉴욕대를 졸업한 그는 1950년부터 알루미늄 제조 공장에서 5년 동안 용접공으로 일했다. 이때의 경험을 바탕으로 그는 노동전문 기자로도 일했다. 토플러는 1970년 출간한 책 《미래의 충격》으로 미래학자로서 세계적 명성을 얻기 시작했다. 그는 이 책을 통해 갈수록 빨라지는 기술적 변화로 개인과 집단의 적응이 점점 어려워질 것으로 예측했다. 재택근무라는 단어를 처음 소개한 책은 1980년 내놓은 《제3의 물결》이다. 토플러는 이 책에서 정보화 혁명을 예고했다. 수십 년 전 그가 예측한 미래는 어느새 현대사회의 실제 모습이 됐다. 그렇게 ‘세계에서 가장 유명한 미래학자’로 불리던 토플러는 2016년 6월 27일 87세를 일기로 세상을 떠났다.

정의진 기자 justji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