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착취물 구매한 뒤 다크웹으로 재판매…경찰, '재유포·광고' 수십명 수사 중

'박사' 조주빈(24)과 '갓갓' 문형욱(24) 등이 제작한 아동 성착취물을 소지·재유포한 20대 남성에 대해 경찰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서울지방경찰청 디지털성범죄 특별수사단은 트위터 등을 통해 아동 성착취물을 대량으로 구매한 뒤 다크웹으로 재판매한 혐의(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로 A(26)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26일 밝혔다.

경찰은 A씨가 올해 3∼4월 아동 성착취물 3천여개를 구매한 뒤 재판매해 110여만원 상당의 가상화폐(모네로)를 받아 챙긴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경찰은 A씨로부터 아동 성착취물을 구매한 사람들을 추적하고 있다.

또 다크웹이나 트위터 등에서 '박사방' 등과 관련된 아동 성착취물을 재유포하거나 판매 광고글을 게시한 수십명을 특정해 소환 조사하는 등 수사를 진행 중이다.

경찰은 아울러 방송통신위원회와 협조해 인터넷에 게시된 관련 성착취물 1천900여개를 삭제·차단 조치했다고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A씨는 박사방이나 n번방 유료회원은 아닌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며 "공범이나 유료회원이 아닌데도 단순히 아동 성착취물을 재유포한 것만으로 구속영장을 신청한 첫 사례"라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