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달에도 인천 교회에서 무더기 확진
신천지 "왜 우리에게만 구상권 청구하나"
서울 관악구 왕성교회. 사진=뉴스1

서울 관악구 왕성교회. 사진=뉴스1

대형교회인 서울 왕성교회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했다. 왕성교회 교인들은 코로나19 감염 위험에도 성가대 활동을 계속하고 대부도 MT까지 다녀온 것으로 파악됐다.

26일 방역당국에 따르면 왕성교회 집단감염에서 가장 먼저 확진된 환자는 서원동 거주 31세 여성(관악 90번)으로 지난 24일 양성 판정을 받았다.

역학조사에서 이 환자는 이달 18일 교회 성가대 연습에 참석하고 19∼20일 경기도 안산시 대부도에서 열린 교회 MT에 참여한 후 21일 성가대에서 찬양을 한 것으로 확인됐다.

방역당국은 이런 교회 활동을 통해 왕성교회 교인들 사이에 코로나19가 전파된 것으로 보고 있다. 성가대 인원은 12명, MT 참여 인원은 20명이었다.

이에 따라 서울시는 이들을 포함해 기존 확진자와 밀접 접촉했을 개연성이 있는 교인 41명에 대해 전수검사를 실시 중이다. 지금까지 파악된 관련 환자는 13명이다.

왕성교회발 확진자 중에는 서울 서대문구 소재 이대부고 교사와 종로구 소재 포시즌스 호텔 사우나 직원도 포함돼 있어 집단감염이 연쇄 발생할 우려도 있다.

코로나19 사태가 시작된 후 교회발 감염은 끊이지 않고 있다. 지난달에는 인천에 위치한 한 개척교회에서 코로나19 환자가 무더기로 발생했다. 이들은 마스크도 쓰지 않고 모임을 진행한 것으로 확인됐다.

앞서 제주도로 단체여행을 다녀온 경기권 교회 목사들이 무더기 확진되기도 했다. 정부의 자제 요청에도 일부 교회는 오프라인 예배와 모임 등을 강행해 논란이 일고 있다.

신천지 기관지라는 의혹이 여러 차례 제기된 <천지일보>는 지난 23일 사설을 통해 "수많은 교회와 단체가 정부 권고를 무시하고 모여 코로나19에 감염됐는데 왜 신천지에만 구상권을 청구하느냐"며 반발하기도 했다. 앞서 대구시는 신천지에 1000억원대 손해배상소송을 제기했다.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