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역당국 "최소 13명 확진 판정"

18일 성가대 연습, 19~20일 대부도 MT
21일 주일예배 및 성가대 찬양
26일 서울 관악구 왕성교회 앞을 시민이 지나가고 있다. 서울시는 지난 24일 이 교회 교인인 30대 여성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최초 확진 판정을 받은 이후 총 12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교회 측은 첫번째 확진자가 24일 청년부 리더 집중 연수와 21일 4부 예배에 참석해 참석자 전원을 대상으로 전수조사와 코로나 검사를 실시 중이라고 알렸다 /사진=뉴스1

26일 서울 관악구 왕성교회 앞을 시민이 지나가고 있다. 서울시는 지난 24일 이 교회 교인인 30대 여성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최초 확진 판정을 받은 이후 총 12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교회 측은 첫번째 확진자가 24일 청년부 리더 집중 연수와 21일 4부 예배에 참석해 참석자 전원을 대상으로 전수조사와 코로나 검사를 실시 중이라고 알렸다 /사진=뉴스1

서울 관악구 왕성교회 관련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은 성가대 연습, 대부도 교회 MT 등을 통해 확산된 것으로 나타났다.

26일 방역 당국에 따르면 왕성교회 집단감염 첫 확진자는 서원동에 거주하는 31세 여성(관악 90번)으로 지난 24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환자는 지난 18일 교회 성가대 연습에 참석한 뒤 19일부터 20일까지 경기도 안산시 대부도에서 열린 교회 MT에 참여했다. 그리고 21일 성가대에서 찬양을 한 것으로 확인됐다.

방역당국은 이 같은 교회 활동을 통해 왕성교회 집단감염이 일어난 것으로 확인했다. 성가대 인원은 12명, MT 참여 인원은 20명이었다. 다만 예배 당시 예배 참석자 대부분이 마스크를 착용한 것으로 확인됐다.

서울시는 접촉했을 가능성이 있는 교인 41명에 대한 전수검사를 실시 중이다. 현재까지 파악된 관련 확진자는 관악구 9명을 포함해 13명이다. 다만 검사가 진행하는 만큼 확진자 수는 당분간 늘어날 수 있다.
26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서울 관악구 왕성교회에 설치된 임시 선별진료소에서 교인들이 검체 채취를 받기 위해 줄지어 서 있다. /사진=연합뉴스

26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서울 관악구 왕성교회에 설치된 임시 선별진료소에서 교인들이 검체 채취를 받기 위해 줄지어 서 있다. /사진=연합뉴스

왕성교회발 감염 확진자 가운데는 서울 서대문구 소재 이대부고 교사, 광화문 포시즌스호텔 남자 사우나 직원도 포함됐다.

방역당국은 왕성교회를 포함해 교회가 운영하는 어린이집을 임시 폐쇄했다. 또 확진자가 교사로 근무하는 이대부고도 폐쇄한 상태다. 예배에 참석했던 학생들과 이대부고에도 등교 중지 조처를 내렸다. 포시즌스호텔 역시 8층 피트니스센터와 9층 사우나는 임시폐쇄됐다.

이 교회의 21일 주일예배에는 교인 1696명이 참석한 것으로 파악된다. 관악구는 교회 신도 전체를 검사하기로 하고 전날부터 관악구보건소 등에서 검체를 채취하고 있다. 이날 오전에는 왕성교회 앞에도 임시 선별진료소가 설치됐다.

왕성교회는 대한예수교장로회 합동 소속이다. 길자연 전 한국기독교총연합회 대표회장이 오래 목회했고, 현재는 그의 아들인 길요나 목사가 담임목사를 맡고 있다.

윤진우 한경닷컴 기자 jiinwoo@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