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무성 산하 일본국제문제연구소 제작…독도 영유권 주장 되풀이
일본인 사냥으로 강치 멸종…"영유권 근거가 아닌 수탈의 증거"
日연구소 "1905년 이전 일본인 독도서 어업" 동영상 공개

일본 외무성 산하 일본국제문제연구소가 1905년 이전부터 일본인이 독도에서 조업했다는 증언이 담긴 동영상을 26일 유튜브에 공개했다.

1905년 독도가 일본 시마네(島根)현에 편입되기 전부터 일본인 어부들이 독도 주변에서 조업했다는 증언을 소개해 독도에 대한 부당한 영유권 주장을 되풀이하는 것이 목적이다.

연구소가 공개한 동영상에는 할아버지가 독도에서 조업했다고 증언하는 사사키 준(87) 씨가 등장한다.

동영상 촬영일은 2019년 7월 6일이다.

시마네현 오키노시마초에 거주하는 준 씨는 어린 시절 할아버지인 이시바시 마쓰타로(1863~1941) 씨로부터 들은 독도 이야기를 증언한다.

할아버지가 독도에서 강치 사냥을 했고, 전복을 채취했다는 내용이다.

연구소는 동영상 설명 자료에서 이시바시 씨를 '독도 강치 사냥의 개척자'로 소개하면서 "이시바시 마쓰타로는 메이지 (시대) 후반에는 독도 강치 사냥에서 철수"했다며 "사사키 씨의 증언을 통해 1905년 다케시마(竹島·일본이 주장하는 독도의 명칭)의 시마네현 편입 전 다케시마의 어업 실태를 알 수 있다"고 설명했다.

동영상에는 독도에서 잡은 전복을 가공·판매했고, 강치의 기름과 가죽, 고기를 이용했으며, 러일 전쟁 때 러시아 병사가 독도로 표류해왔다는 내용 등이 담겼다.

日연구소 "1905년 이전 일본인 독도서 어업" 동영상 공개

연구소는 앞으로 시마네현 오키노시마초를 중심으로 5명 정도의 독도 관계자 증언을 촬영해 순차적으로 유튜브를 통해 동영상을 공개할 예정이라며 "향후 영어나 한국어 등의 외국어 자막이 들어간 동영상도 만들 예정"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앞으로 독도에 관한 증언 동영상을 국내외에 공개함으로써 독도가 우리나라(일본) 고유 영토인 것에 대한 이해가 더욱더 깊어질 것으로 기대된다"면서 "동영상이 학교 교육 등에도 활용됨으로써 독도의 기억이 다음 세대에 계승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동영상 제작 의도를 분명히 했다.

실제 일본인들은 일제가 한반도에 영향을 행사하던 20세기 초반부터 독도에서 강치잡이를 했고, 이들의 남획으로 독도의 강치는 멸종했다.

일본인의 독도 강치잡이는 영유권 주장의 근거가 아니라 식민지 수탈 증거의 하나이고 인간의 탐욕으로 독도 생태계가 파괴된 사례라는 주장이 진작부터 제기된 바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