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남미 출장 다녀온 인천 30대 코로나19 확진

인천시는 중구 거주자인 A(39)씨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26일 밝혔다.

A씨는 이달 14일부터 미국과 남미 등지로 출장을 다녀왔고 전날 오전 4시 30분께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했다.

그는 귀가한 뒤 인후통 등 증상이 나타나자 영종도 한 선별진료소를 찾아 검사를 받았고, 이날 오전 양성 판정이 나와 인하대병원으로 옮겨졌다.

A씨의 부인과 자녀 2명은 자가격리 상태에서 검사를 받았고 음성판정이 나왔다.

인천시는 A씨 집 일대에서 방역을 완료하고 밀접 접촉자 등을 확인하기 위해 추가로 역학 조사를 진행 중이다.

인천 지역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현재 A씨를 포함해 모두 336명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