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떤 상한 음식을 먹여야 이렇게 되나"
"해당 유치원 과거에도 감사에 걸린 이력"
"원장은 책임 전가할 구실만 찾고 있어"
집단 식중독 사태가 발행한 경기 안산 소재 유치원. / 사진=연합뉴스

집단 식중독 사태가 발행한 경기 안산 소재 유치원. / 사진=연합뉴스

경기 안산의 한 유치원에서 집단 식중독이 발생한 가운데 해당 유치원에 다니는 원생의 학부모가 작성한 것으로 추정되는 청원글이 게시됐다.

25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OOO병 유발시킨 2년 전에도 비리 감사 걸린 유치원'이라는 제목의 글이 게시됐다.

자신을 5살 아이를 둔 엄마라고 소개한 청원인은 "유치원을 다니며 평화로운 주말을 보내고 있을 때 아이가 갑자기 복통을 호소했다. 처음에는 대수롭지 않게 여겼으나 칭얼거림이 계속돼 심각한 사태라고 생각하고 병원으로 달려갔다"고 했다.

청원인은 "병원에서 진단을 해보니 장출혈성 대장증후군이라는 병명이 나오더라"라면서 "원인을 알 수 없는 병명에 당황스러웠다. 그런데 같은 증상을 호소하는 원생들이 차츰 늘기 시작했다"고 밝혔다.

이어 "아이들은 혈변을 보기 시작했고 변에서는 알 수 없는 끈적한 점액질도 나왔다. 어떤 아이는 소변조차 볼 수 없게 되어 투석까지 이르게 됐다. 보건소를 통해 그 원인이 유치원이었음을 알게 됐다"며 "현재 이 유치원에 다니는 184명 가운데 구토와 설사, 혈변 증상을 보이는 원생이 99명에 이른다. 심지어 햄버거병이라 불리는 용혈성요독증후군이라는 증상을 보이는 아이들도 있다"고 피해를 호소했다.

청원인은 "분노가 치밀었다. 어떤 음식을 먹여야, 어떤 상한 음식을 먹여야 멀쩡한 아이 몸에 투석까지 하는 일이 발생할까"라면서 "이런 상황 속에서도 유치원은 아파트 앞에서 주마다 열리는 장날 음식을 의심하더라. 유치원 원장은 앞에서는 용서를 구하지만 이런 식으로 책임회피, 책임전가 할 구실만 찾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 유치원은 18년도에도 식사 등 교육목적 외 사용으로 총 8400만원, 2억 900여만원을 교육과 무관한 개인경비로 사용한 이력으로 감사에 걸린 적이 있다. 이런 유치원이 과연 이번에도 제대로 된 음식을 먹였겠나"라고도 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아이를 유치원에 보냈을 뿐인데, 지금 아이들은 혈변을 보고 투석을 하고 있다"며 "개인경비를 수억 해먹은 전적이 있는 파렴치한 유치원 원장의 실태를 알리고자 한다. 많이 지지해달라"고 당부했다.

청원인은 "엄마가 미안하다. 너를 그 유치원에 보내지 않았더라면"이라고 덧붙였다.

25일 경기도 보건당국에 따르면, 지난 16일 해당 유치원에서 집단 설사 등의 식중독 사고가 최초 보고된 이후 총 100명의 식중독 유증상자가 발생했다.

보건당국은 원생 184명과 교직원 18명 등 202명을 상대로 검체를 채취해 전수조사에 나서는 등 역학조사 및 방역조치에 나섰다.

현재까지 원생 42명과 교사 1명에게서 장출혈성 대장균이 검출된 것으로 파악됐다. 96명은 검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31명이 병원에 입원했으며, 이 가운데 14명은 장 출혈성 대장균으로 인한 합병증 중 하나인 용혈성요독증후군(HUS·일명 햄버거병) 의심 증세를 보이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 중 5명은 신장기능 악화로 투석 치료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유치원은 지난 19일부터 오는 30일까지 폐쇄 명령이 내려진 상태다.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