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라다이스, 코로나 타격에 임원 20% 감축·시설 임시휴장

파라다이스그룹은 25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경영 악화로 임원 20%를 감축하고 파라다이스시티 내 일부 시설의 문을 닫는 등 비상경영체제를 강화한다고 밝혔다.

우선 조직의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임원 20%를 줄이고 2월부터 실시 중인 직원의 유·무급 휴가를 확대할 계획이다.

특히 파라다이스시티는 임직원을 대상으로 희망퇴직과 장기 무급휴가 등을 검토할 방침이다.

파라다이스시티 내 물놀이시설인 '씨메르' 등 일부 시설은 임시 휴장한다.

앞서 파라다이스그룹은 지난 2월부터 임원 급여의 30~50%를 반납해왔고 3~4월에는 전국 카지노를 휴장한 바 있다.

이번에는 카지노는 휴장하지 않는다.

파라다이스그룹의 4월 카지노 부문 매출은 지난해 같은 달보다 86.1% 줄었고 5월에도 51.2% 감소했다.

파라다이스그룹은 올해 2분기 매출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75% 감소할 것으로 예상했다.

파라다이스그룹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전 세계 카지노산업이 붕괴 위기에 놓이면서 비상경영체제 돌입은 불가피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