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상륙작전기념관 방문…자유수호의 탑 참배
김종인 "남북 간 긴장 상태 도래, 새로운 각오 다져야"

미래통합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6·25 전쟁 70주년인 25일 인천 연수구 인천상륙작전기념관을 찾아 참배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인천상륙작전기념관 자유수호의 탑 앞에서 호국영웅들의 숭고한 희생정신을 기리는 시간을 가졌다.

김 위원장은 "6·25 전쟁의 의미를 잊고 사는 젊은 세대가 굉장히 많다"며 "6·25 전쟁이야 말로 근대사에서 가장 비극적인 상황을 가져온 전쟁"이라고 말했다.

그는 "6·25 전쟁 70주년을 기해서 남북 간 긴장 상태가 도래되는 것을 볼 때 새로운 각오를 다져야 한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북한은 종전처럼 위협적인 방법으로만 남한을 대할 것이 아니라 성숙한 자세로 국제사회 일원으로서 책임을 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참배에는 미래통합당 안상수 전 의원과 김선동 사무총장, 배준영 대변인 등이 함께했다.

김종인 "남북 간 긴장 상태 도래, 새로운 각오 다져야"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