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아동 학대 건수는 3만70건
9살 의붓딸을 학대한 계부(35)가 15일 오전 영장실질심사(구속 전 피의자 심문)를 받기 위해 경남 창원지방법원 밀양지원으로 출석하고 있다.사진=뉴스1

9살 의붓딸을 학대한 계부(35)가 15일 오전 영장실질심사(구속 전 피의자 심문)를 받기 위해 경남 창원지방법원 밀양지원으로 출석하고 있다.사진=뉴스1

지난해 아동 학대로 사망한 아동이 43명에 달하는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아동 학대 건수는 3만 건을 넘었다.

25일 보건복지부가 더불어민주당 남인순 의원실에 제출한 아동학대 현황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아동학대 신고 건수는 4만1388건이고, 이 중 아동학대로 판단된 사례는 잠정적으로 3만70건으로 집계됐다. 2018년 2만4604건보다 22.2% 증가한 수준이다.

아동 학대로 숨진 사망자는 2019년 43명으로 전년(28명)보다 15명 늘었다. 학대를 받아 숨진 아동의 숫자는 꾸준히 늘었다. 아동학대 사망자는 2014년 14명, 2015년 16명이었으나 2016년 36명으로 급증했다. 이후 2017년 38명, 2018년 28명으로 잠시 감소했다가 지난해 다시 43명으로 증가했다.

2014년부터 2019년까지 6년간 총 175명이 학대로 목숨을 잃었다.

아동학대 사건 가해자는 부모인 경우가 대부분을 차지했다. 2018년의 경우 아동 학대 가해자 가운데 부모 비율은 77%였다. 교직원, 아동시설 종사자 등 대리양육자는 15.9%였다.

남인순 의원은 "아동학대 사망 사건이 다시는 발생하지 않도록 각 지방자치단체에 전담공무원을 확충하고 예산을 확보할 필요가 있다"며 "학대를 방지하기 위해선 부모 교육을 활성화하고 심층 사례 관리에 대한 효과성을 제고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채선희 한경닷컴 기자 csun00@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