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개社와 투자·지원 협약
초소형 전기차·부품 기업에 대한 투자 지원 협약식이 지난 23일 울산시청에서 열렸다. 왼쪽부터 김인호 성산브이씨씨 대표, 김대혁 행성사 부사장, 김진상 에이치엠지 대표, 노종상 우수TMM 대표, 송철호 울산시장, 전종인 우수AMS 회장. 정도양 피앤이시스템즈 대표, 지영진 바산 대표, 김철균 케이이씨 대표.  /울산시  제공

초소형 전기차·부품 기업에 대한 투자 지원 협약식이 지난 23일 울산시청에서 열렸다. 왼쪽부터 김인호 성산브이씨씨 대표, 김대혁 행성사 부사장, 김진상 에이치엠지 대표, 노종상 우수TMM 대표, 송철호 울산시장, 전종인 우수AMS 회장. 정도양 피앤이시스템즈 대표, 지영진 바산 대표, 김철균 케이이씨 대표. /울산시 제공

울산시가 추진 중인 ‘초소형 전기차 육성사업’이 속도를 내고 있다.

울산시는 지난 23일 8개 관련 제조업체와 초소형 전기차 산업 육성을 위한 기업 투자 및 지원 협약을 체결했다.

참여 기업은 우수TMM, 우수AMS, 피앤이시스템즈, 에이치엠지, 행성사, 케이이씨, 바산, 성산브이씨씨 등이다. 이들 기업은 울산에 초소형 전기차 관련 공장을 설립하고 지역 주민을 우선 채용하기로 했다. 울산시는 초소형 전기차 산업 클러스터를 조성하는 등 참여 기업들이 글로벌 선도기업으로 성장하도록 지원한다.

초소형 전기차는 출퇴근, 택배, 퀵서비스, 배달, 우편 물류 등 기존 이륜차나 소형 트럭을 대체하는 근거리 이동 수단으로 주목받고 있다. 이에 발맞춰 울산시도 2016년부터 울산테크노파크, 지역 중소기업 등과 함께 핵심 부품 국산화 기술개발 사업을 선도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디자인 개발, 차량 설계, 부품 성능 개선 등 국산화 기술을 활용해 2022년부터 울산형 초소형 전기차를 양산한다는 목표다.

송철호 울산시장은 “초소형 전기차의 보급 확대를 위해 공공업무용으로 우선 구매하고, 동남아시아 국가를 중심으로 해외시장 진출에도 적극 나서겠다”고 말했다.

울산=하인식 기자 hai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