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대구시당 앞 2천여명 집회…고용불안 해결, 노동자 권리 보장 요구
대구 민주노총 "코로나19에 사각지대 노동자 생존권 흔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비정규직 고용 불안 개선을 요구하는 대구지역 노동자대회가 24일 열렸다.

민주노총 대구지역본부는 이날 오후 2시께 더불어민주당 대구시당 앞에서 집회를 열고 "코로나19 상황에 사각지대 노동자들이 겪는 피해는 생존권이 흔들리는 수준이다"며 "코로나19 재난마저도 사회적 약자와 힘없는 노동자를 가장 먼저 겨냥한다는 것을 확인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코로나19로 인한 해고, 임금삭감 등 고용불안 해결과 비정규직 철폐, 노동자 권리 보장을 요구한다"며 "다음 달 4일 전국노동자대회를 열어 총력투쟁 하겠다"고 외쳤다.

집회에는 노조원 약 2천500여명이 집결한 것으로 추산됐다.

시위대는 집회를 마치고 대구지방고용노동청까지 약 2.3㎞ 행진을 예고했으나 코로나19 확산 우려에 따른 경찰의 자제 요청으로 취소했다.

대구 민주노총 "코로나19에 사각지대 노동자 생존권 흔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