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감천항에 정박중인 러시아 국적 냉동 화물선에서 방역복을 착용한 검역 관계자들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선원들의 병원 이동을 준비하고 있다. 연합뉴스

부산 감천항에 정박중인 러시아 국적 냉동 화물선에서 방역복을 착용한 검역 관계자들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선원들의 병원 이동을 준비하고 있다. 연합뉴스

부산 감천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집단으로 발생한 러시아 국적 냉동운반선의 선사가 감염 사실을 한국 방역당국에 뒤늦게 통보한 정황이 드러났다.

러시아 국적 냉동운반선 아이스 스트림호는 지난 16일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출발해 21일 오전 8시께 부산 감천항에 입항했다. 운반선의 전 선장 A씨는 출항 전날인 지난 15일 고열 등 코로나19 의심 증상으로 배에서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연해주에 있는 의료기관에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A씨와 선사인 레프트란스플로트는 코로나19 감염과 관련한 사항을 한국 측에 알린 시점이 문제다. 아이스 스트림호는 감천항에서 지난 21일부터 22일 오전 11시까지 하역작업을 진행했다. 선원 21명 가운데 16명은 당시 코로나19에 감염된 상태였다. 이 과정에서 러시아 선원은 마스크조차 제대로 끼지 않은 채 부산항운노조원과 뒤섞인 채 작업했다.

하역작업 과정에서 러시아 선원들과 밀접 접촉한 한국인 근로자들을 포함해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받아야 할 인원은 24일을 기준으로 모두 124명이다.

레프트란스플로트 측은 A씨가 운반선 하역작업 기간인 지난 21일 전화로 선사 측에 연락을 해왔다고 밝혔다. 선사 측은 A씨에게 연락을 받은 이후 운반선 선원들에게 체온 확인을 지시했다. 이 같은 점을 고려하면 A씨가 자신의 코로나19 감염과 관련한 사실을 구두로 선사 측에 전달했을 가능성이 크다.

만약 A씨가 선사 측에 자신의 코로나19 감염 사실을 전달했다면 선사 측은 A씨의 코로나19 감염 사실을 알고도 한국 방역당국에 제대로 알리지 않았다는 의미다. 선사 측은 A씨에게 전화로 연락을 받은 다음 날인 22일 오전 한국 해운대리점에 A씨의 코로나19 감염 사실을 알렸고, 이를 확인한 해운대리점은 한국의 방역 당국에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부산항운노조원들은 하역작업에서 코로나19에 감염된 러시아 선원들과 집중적으로 접촉했다. 선장의 코로나19 확진 사실을 러시아 당국이 한국 당국에 통보하지 않은 것과 관련해 당분간 양국 간 책임 논란이 불거질 전망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