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부산항에 입항한 러시아 선박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 감염이 발생한 가운데 16명의 확진자와 접촉한 사람이 계속 늘어나 100여명에 달하고 있다.

보건당국은 러시아 국적 냉동화물선 A호(3933t) 승선원 21명 중 확진 판정을 받은 16명(남성 14명, 여성 2명)과 밀접 접촉한 사람이 모두 92명인 것으로 파악됐다고 23일 오후 밝혔다.

밀접접촉자 수는 22일 늦은 오후 55명에서 23일 오전 61명으로 늘어났다. 그러다 다시 31명 늘어난 현재까지 총 92명이 발생했다.

92명은 A호에 올라 하역작업을 했던 부산항운노조원 34명, A호와 A호 옆에 정박한 동일 선사 소속 냉동 화물선 B호(3970t)를 오간 수리공 6명, 도선사, 화물 검수사, 하역업체 관계자, 수산물품질관리원 소속 공무원, 통역사 등으로 파악됐다.

문제는 확진자 접촉자 수가 더 늘어날 개연성이 아직 있다는 점이다. 보건당국은 A호 하역작업이 지난 21일부터 22일 오전 11시께까지 이어진 것으로 확인된 데다 배에서 나오면 안된다는 전자검역 의무사항을 어기고 승선원들이 양 선박을 오갔을 수도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시는 한 선박에서 다수의 확진자가 나옴에 따라 A호에서 광범위한 감염이 발생한 것으로 보고 확진자와 직접 접촉을 하지 않았더라도 해당 선박에 오른 사람을 모두 밀접 접촉자로 분류했다.

시는 밀접 접촉자 전원을 자가격리 조치했으며, 24일까지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할 예정이다. 시는 항만당국에 양 선박 이동을 금지하고, 선원 승·하선과 하역작업을 금지하도록 요청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