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부산입항 '러 선박 집단감염' 밀접접촉자 총 61명

부산항에 들어온 러시아 선박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 감염이 발생한 가운데 이들 확진자와 접촉한 사람이 추가로 발생해 방역당국에 비상이 걸렸다.

부산시 보건당국은 러시아 국적 냉동화물선 A호(3933t) 승선원 21명 중 확진 판정을 받은 16명과 밀접 접촉한 사람이 당초 55명에서 61명으로 늘어났다고 23일 밝혔다.

61명은 1·2차 접촉자로 나뉜다. 1차 접촉자는 A호에 올라 하역작업을 했던 부산항운노조원 34명이다.

2차 접촉자를 27명으로, A호와 A호 옆에 정박한 러시아 국적 냉동 화물선 B(3천970t)호를 오간 수리공 6명, 도선사, 화물 검수사, 하역업체 관계자, 수산물품질관리원 소속 공무원 등이다.

시 관계자는 밀접 접촉자를 모두 자가격리 조치했고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