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만명 정규직 전환 이달 종료
일부 근로자 탈락 걱정에
노조 반발…노·노 갈등도

공사 정규직 3년새 8배 늘어
기존 직원들 "조직 비대화" 반발
< 격한 항의 받는 인천공항공사 사장 > 구본환 인천국제공항공사 사장(가운데)이 22일 비정규직 보안요원 1900여 명을 정규직으로 전환한다는 방침을 발표했다. 공사 노조원들이 ‘노동자 배제한 정규직 전환을 즉각 중단하라’라는 피켓을 들고 항의하고 있다.  연합뉴스

< 격한 항의 받는 인천공항공사 사장 > 구본환 인천국제공항공사 사장(가운데)이 22일 비정규직 보안요원 1900여 명을 정규직으로 전환한다는 방침을 발표했다. 공사 노조원들이 ‘노동자 배제한 정규직 전환을 즉각 중단하라’라는 피켓을 들고 항의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의 ‘공공부문 비정규직 제로’ 정책 1호 사업장인 인천국제공항공사가 22일 정규직 전환 작업을 이달 말 종료한다고 발표했다. 1만 명에 가까운 비정규직 근로자를 본사와 자회사 정규직으로 고용하는 작업을 마무리하겠다는 것이다.

인천공항공사는 2017년 5월 문 대통령의 공사 방문 이후 이르면 6개월 늦어도 1년 안에 정규직화를 끝내겠다고 공언했지만 노·사, 노·노 갈등이 점철되며 3년 넘게 걸렸다. 더구나 마지막 남은 보안검색 근로자들을 청원경찰 신분으로 전환해 직고용하겠다고 했지만 정규직 노조는 물론 해당 노조까지 반발하고 있어 실제 정규직 전환 종료 시점은 불투명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공항공사 정규직 직원 8배 늘어

'비정규직 제로 실험'에 골병 든 인천공항

인천공항공사는 22일 1902명의 비정규직 보안검색요원을 청원경찰 신분으로 바꿔 직접 고용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이에 따라 인천공항공사 비정규직 직원 9785명의 정규직화가 사실상 마무리됐다. 인천공항공사는 1만여 명의 비정규직 근로자 중 보안검색요원, 공항소방대 등 2143명을 직고용하고, 7600여 명을 공항시설관리 등 3개 자회사에 분산 고용한다. 이 조치가 마무리되면 인천공항공사는 3년 만에 정규직 직원이 1400명에서 1만1000여 명으로 8배 증가한다. 본사 직원만 3000여 명으로 3배 가까이 늘어난다.

공사의 정규직 노조 관계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항공 수요가 99% 급감하고 올해 3000억원의 적자가 예상되는데 조직 비대화와 추가 재원 투입이 필요한 청원경찰 직고용은 효율적 운영이 아니다”고 말했다. 이날 공항공사노조는 정규직 전환 기자회견을 마친 구본환 사장을 막아서며 근로자를 배제한 정규직 전환은 무효라고 반발했다.

노노 갈등도 우려

보안검색요원을 청원경찰로 신분을 전환해 직고용하겠다는 공사의 22일 발표는 새로운 갈등의 불씨가 되고 있다. 이미 일부 보안검색요원이 자회사인 인천공항경비에 고용된 상태이기 때문이다. 전국 14개 지방공항을 관리운영하고 있는 한국공항공사의 자회사에 근무하는 1000여 명의 보안검색요원이 직고용을 요구할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공사 측이 이들을 전원 채용하지 않고 경쟁 채용하겠다는 방침을 밝힌 데 대해 해당 노조들이 반발하고 있다. 정규직 전환 과정에서 보안검색요원 노조는 4개로 불어났고 직고용에 대한 이들 간 입장도 서로 다른 것으로 알려졌다. 최대 규모인 인천공항 보안검색노조는 직고용을 주장하고 있는 반면 보안검색운영노조, 보안검색서비스노조, 항공보안노조 등은 고용 안정을 우선으로 제시하고 있어 노노 갈등도 우려된다.

청원경찰은 과거 국가중요시설을 담당했지만 고령화와 관료화에 따라 퇴출되는 분위기였는데 공사가 부활시킨 점도 부담으로 작용할 전망이다. 정규직화 작업을 3년 넘게 끌 수 없다는 판단에 무리수를 뒀다는 지적이다. 공사 측 관계자는 “투명하고 공정한 채용이 이뤄질 수 있도록 공개경쟁 원칙을 준수하고, 채용 공정성을 저해하지 않는 범위에서 기존 근로자들에 대한 보호 조치를 병행하겠다”고 말했다.

인천=강준완 기자 jeff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