둘로 쪼개진 상아탑
인천대 이사회, 3순위를 후보로
교수·재학생 "2500여명 투표
1·2순위 제외한 사유 밝혀라"

부경대는 선거 무산 위기
경북대·전남대 '투표비율 갈등'
지난 17일 부산 남구 부경대 체육관 건물 입구에서 비교수단체 회원들이 민주적 총장 선거를 요구하며 집회를 벌이고 있다. 김태현 기자 hyun@hankyung.com

지난 17일 부산 남구 부경대 체육관 건물 입구에서 비교수단체 회원들이 민주적 총장 선거를 요구하며 집회를 벌이고 있다. 김태현 기자 hyun@hankyung.com

지방 국립대에서 차기 총장 선출을 둘러싸고 선거 파행이 계속되고 있다. 대학 구성원들의 투표 반영 비율로 시작된 갈등이 법정 소송으로 비화되고, 총장 후보로 선임된 특정 교수를 반대하는 촛불집회도 등장했다. 대학인들의 축제가 돼야 할 총장 선거가 구성원 간 갈등만 양산하고 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지난 18일 인천대에서는 이 대학 일부 교수와 재학생, 직원, 동문 100여 명이 모여 2차 촛불집회를 열었다. 이들은 총장선임진상규명위원회 출범식을 열고 이사회에 총장 선임 철회를 요구하며 거리 행진에 나섰다. 서해용 진상규명위 공동위원장은 “이사회는 대학 구성원 2500여 명의 투표를 통해 추천된 차기 총장 1, 2순위 후보를 제외하고 3순위 후보를 선임한 사유를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인천대 이사회는 이달 1일 조동성 현 총장 등 9명이 참석한 가운데 이사회를 열고 총장추천위원회 평가(대학구성원 75%, 추천위 25%)에서 3순위를 차지한 이찬근 무역학부 교수를 차기 총장 후보로 결정했다. 이사회 재적수의 과반수를 얻은 후보가 선임돼 차기 총장 선출 과정 절차상 문제가 없었다는 게 이사회 측 주장이지만, 1위와 2위의 부적격 사유를 밝히지 않아 논란이 됐다. 이 대학 재학생 A씨는 “대학 구성원들의 의견을 반영하지 않으면서 투표권은 왜 줬는가”라며 항의했다.

인천대 미래를 걱정하는 교수모임(187명), 인천대민주화기념사업회 등 일부 교수와 동문들도 합류하면서 인천대 총장 선거는 지역사회 이슈로 급부상했다. 지역 여론도 이사회 결정에 대해 지지파와 철회파로 나뉘면서 둘로 쪼개지는 분위기다. 한편 총장추천위에서 1순위를 차지한 최계운 명예교수는 지난 9일 인천지방법원에 ‘이사회 결의 효력 정지 가처분 신청’을 했다. 이사회가 총장 임명 제청의 행정절차를 더 진행하지 않도록 하기 위해서다. 안경수 전 총장은 “차기 총장 선거 과정에서 반드시 거쳐야 할 후보에 대한 논문 검증, 대학구성원 투표, 총장추천위 평가, 이사회 투표 과정이 자연스럽게 이어지지 못하고 거꾸로 연구논문 검증을 위해 이사회가 최종 투표일을 1주일 연기한 게 3순위 후보에 대한 불신임으로 이어졌다”고 말했다.

부산에서는 17일 투표 반영 비율을 둘러싸고 내부 구성원 간 갈등을 빚었던 부경대 차기 총장 선거가 비교수단체(직원, 조교, 학생)의 반발로 무산됐다. 총장추천위는 다음달 1일 모바일로 총장 임용 후보자 선거를 치를 계획이지만 이마저 쉽지 않아 보인다. 선거 사무를 위탁받은 부산남구선거관리위원회가 관련 규정 개정이 우선돼야 한다는 의견을 전달하면서 제동이 걸렸기 때문이다.

다음달 15일 8년 만에 직선제로 총장 선거를 하는 경북대도 대학 구성원 간 투표 반영 비율을 놓고 진통이 계속되고 있다. 비정규직 노조와 총학생회 등은 “교수 80% 반영 비율에 비해 직원 15%, 학생 5%는 너무 낮다”며 법원에 ‘총장임용후보자선정 규정 무효 확인의 소’를 제출했다. 전남대도 9∼10월 치러질 차기 총장 선거에서 교수, 직원, 조교, 학생들의 투표 반영 비율을 놓고 갈등 조짐이 나타나고 있다.

인천=강준완 기자/전국종합 jeff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