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호텔신라 업무협약
"국제회의 가능"…세종 어진동에 비즈니스 호텔

호텔신라가 2022년 7월 완공을 목표로 세종시 어진동에 국제회의와 전시가 가능한 비즈니스호텔(조감도)을 짓는다.

세종시는 22일 시청 접견실에서 이춘희 세종시장과 이정희 센트럴세종 대표, 호텔신라 관계자, 교보증권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세종시 신라스테이 및 컨벤션센터 건립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신라스테이 및 컨벤션센터는 어진동 맑은뜰 근린공원 인근에 지상 8층, 지하 6층, 연면적 2만6048㎡ 규모로 지어진다. 객실 수는 259실이다. 호텔신라는 컨벤션 및 비즈니스센터(4436㎡)를 호텔 옆에 건립해 각종 회의와 전시 행사를 유치하고 숙박과 연계할 계획이다.

시는 건설 중인 세종NS호텔(나성종합건설)과 머큐어 앰배서더 세종호텔(세경건설)에 더해 신라스테이까지 들어서면 마이스(MICE:기업회의·포상관광·컨벤션·전시회)산업을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 효과가 높아질 것으로 전망했다.

세종=임호범 기자 lh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