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확산에 포항지역 수영장 개장 연기

경북 포항시시설관리공단이 수도권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함에 따라 일부 시설 개장을 연기했다.

공단은 오는 22일부터 포항수영장, 여성문화관수영장, 장량국민체육센터 수영장을 열기로 했다가 개장을 미뤘다.

7월 1일 열기로 한 형산강 야외물놀이장도 당분간 운영하지 않기로 했다.

공단은 코로나19 확산 추이에 따라 개장 일정을 정할 방침이다.

실내체육시설인 포항체육관, 만인당, 장량국민센터 체육관, 오천체육문화타운은 탁구, 배드민턴만 할 수 있도록 부분 개장한다.

심덕보 공단 이사장은 "수도권 코로나19 확진자 증가 추세에 따라 일정을 조정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