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임명권자로서 재신임 여부 밝혀야"
통합, 윤석열 거취 논란에 문대통령 입장표명 요구

미래통합당은 22일 여권에서 불거지는 윤석열 검찰총장의 사퇴론에 대해 임명권자인 문재인 대통령의 입장 표명을 요구했다.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비대위 회의에서 윤 총장에 대한 정부·여당의 대응이 모순적이라면서 "대통령이 분명한 태도를 보여달라"고 요구했다.

김 위원장은 "윤 총장은 문재인 대통령이 절대 신용을 갖고 임명한 사람이고 거취문제는 임명권자인 대통령 혼자만 결정할 수 있는 사항"이라며 "(여권에서) '나 같으면 사퇴하겠다'는 말을 공공연히 내뱉고, 4·15 총선이 윤 총장 거취를 결정하는 것처럼 얘기하는 사람도 있는데 보기에 굉장히 모순되고 딱하게 느껴진다"고 지적했다.

이어 "대통령께서 윤 총장의 재신임을 밝히든지, 윤 총장에 대한 어떤 조치를 취하든지 둘 중 하나를 해야 국민이 납득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추미애 법무부장관이 한명숙 전 국무총리 사건 수사과정에서 '증언 강요' 의혹과 관련해 일부 참고인을 대검 감찰부에서 조사하라고 한 것에 대해서도 의도를 의심하는 목소리가 이어졌다.

조해진 의원은 CBS라디오에 출연해 추 장관의 지시가 "잘 짜여진 시나리오"라면서 "윤 총장이 지시를 받아들이고 옷을 벗거나 안받아들이면 항명으로 몰아가서 옷을 벗게 만들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배준영 대변인도 YTN라디오에 나와 "추 장관의 수사 지휘권 발동은 특수한 정치적인 목적 때문에 하지 않았나 생각한다"며 "조국 사태라든지, 윤미향 정의연 회계의혹 사건, 울산 선거개입 의혹 사건, 이런 것들이 지휘권이라는 이름 아래 어떻게 될지 굉장히 우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