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조폐공사는 정부의 ‘2019년도 공공기관 경영평가’에서 최고등급인 A등급(우수)을 받았다고 22일 발표했다.

전국 129개(공기업 36개, 준정부기관 93개) 공공기관을 대상으로 진행된 이번 평가에서 21개 기관이 종합 A등급을 받았고 공기업(Ⅰ,Ⅱ군)은 조폐공사를 포함해 단 6개 기관만이 A등급을 획득했다.

조폐공사는 전통 사업이 축소되는 어려운 경영환경에도 불구하고 △지속적인 경영혁신 △신사업 추진을 통한 미래 성장동력 발굴 △7000만불 수출의 탑 수상 등 해외 시장 개척 △사업 공공성 강화 △사회적 가치 실현 등에 높은 평가를 받았다.

또 단순 화폐제조에서 4차 산업혁명 시대에도 공공의 신뢰를 지키는 종합 신뢰서비스 기업으로 업(業)의 진화를 성공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점도 인정 받았다.

차세대 전자여권 제조 준비로 국민편익을 증진했고 블록체인 기술 기반의 공공 플랫폼 ‘착(chak)’을 구축해 지방자치단체의 모바일 지역사랑상품권 발행을 지원했다.

조폐공사는 지난해 매출 5248억원, 해외사업 매출 882억원, 영업이익 115억원을 각각 기록했다.

조용만 한국조폐공사 사장은 “평가는 국민에게 봉사하는 공기업이 되겠다는 마음가짐으로 기본과 원칙에 입각한 경영에 힘쓴 결과”라며 “사회적 책임을 다해 공공의 신뢰를 높이는 기업으로 거듭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대전=임호범 기자 lh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