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는 자운대를 비롯한 지역의 18개 군부대와의 상생발전을 위해 군부대 교류협력에 관한 조례를 제정해 시행한다고 22일 발표했다.

조례는 2018년부터 업무협약을 체결해 운영하던 관군협의회를 확대하면서 전문가 그룹의 자문을 받아 중장기적으로 시와 군부대가 상생발전 할 수 있는 근거를 담았다.

주요 내용은 기존 관군협의회 위원인 시장, 지역 내 주요 군부대장(7개 부대)과 시민안전실장을 당연직 위원으로 하고, 전문가 그룹을 위촉직으로 구성, 올 하반기에 상생발전협의회를 구성·운용하는 것이 주요 골자다.

상생발전협의회는 3년 주기의 상생발전기본계획을 수립해 시행하도록 했다.

올해 1차 상생발전기본계획에는 2021년부터 2023년까지 3년간의 주요 발전계획이 담겼다.

시는 기본계획의 큰 틀에 따라 군부대와 인적교류 및 지원분야, 기반시설분야, 편의시설 분야, 문화예술 분야의 교류를 확대하는 방향으로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시는 지역 안보태세 확립, 각종 재난 및 재해 시 군부대를 비롯한 안보단체, 군 연구기관, 지역 대학의 군 관련 학과와의 협력을 강화해 국방안보도시로서 면모도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조례가 제정됨에 따라 지역 군부대 장병, 군인가족들의 삶의 질 향상은 물론 지역 발전에도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대전=임호범 기자 lh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