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북구의원들 수의계약·납품 비위 의혹…경찰 내사 착수

광주 북구의원들의 각종 비위 의혹에 대해 경찰이 내사에 착수했다.

광주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최근 불거진 광주 북구의원들의 수의계약 비위와 납품 지원 등에 대해 부정 청탁 및 금품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로 내사에 착수했다고 21일 밝혔다.

경찰은 광주 북구청 계약 관련 부서에 ▲ 수의계약 체결현황 리스트와 세부 서류 ▲ 광주 시의회·북구의회에 요청한 입찰 및 계약 체결 제한 대상자 관련 공문 등 자료를 제공해달라고 요청했다.

경찰은 북구청의 수의계약과 입찰 관련 서류 등을 받아 백순선 의원이 배우자 명의로 수의계약을 따낸 사실과 선승연 의원이 고향 선배 업체의 전산장비 납품을 지원한 의혹, 구청의 특혜 여부 등을 확인할 것으로 예상된다.

경찰의 사실확인과 이후 수사 과정에서 구의원들의 추가 불법 행위, 구청 측의 방임·특혜 등이 드러날지 관심이다.

행정안전부도 최근 북구 관련 계약 의혹이 불거지자 특별감사에 착수, 관련 자료를 제출받았다.

광주경찰청 관계자는 "일단 자료를 분석해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구체적인 혐의가 포착되면 정식 수사로 전환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광주 북구의원들 수의계약·납품 비위 의혹…경찰 내사 착수

한편 광주 북구의회 백순선 의원은 겸직 신고도 하지 않고 배우자 명의 업체를 통해 11건, 6천700만원 상당의 북구청 수의계약을 따낸 사실이 밝혀졌다.

선승연 의원은 조달청 납품 회사 대표인 고향 선배를 지원하기 위해 북구와 다른 지역의 관공서에서 해당 회사 이사 직함의 명함을 돌리며 영업활동을 해, 해당 기업이 북구에서만 모두 6차례에 걸쳐 4억7천400만원 상당의 납품 실적을 거두는 데 관여한 의혹을 받고 있다.

백 의원은 소속 정당인 민주당에서 제명 징계를 받았으나, 북구의회 차원의 징계는 제명과 출석정지 의견이 팽팽하게 맞서 윤리위가 결정을 내리지 못하고 오는 22일 혹은 25일 2차 윤리위 개최를 예고한 상태다.

선 의원에 대해서는 오는 23일 열리는 북구의회 본회의에서 의장 직권으로 윤리위 회부 안이 보고될 전망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