쉼터 요양보호사들, 황선희 목사 측 의혹 제기에 정면 반박
"황 목사, 회계 의혹 터지자 서둘러 입적하고 3천만원 받아가"
위안부가족대책협의회 "참담한 심정…모든 진실 기자회견 때 말씀드릴 것"
"길원옥 할머니 양아들, 매주 마포 쉼터 찾아와 돈 챙겨가"(종합)

정의기억연대(정의연) 서울 마포구 쉼터에서 지낸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길원옥(92) 할머니가 받은 지원금이 다른 곳으로 빼돌려졌다며 길 할머니 양아들 측이 일부 언론을 통해 의혹을 제기하자 쉼터에서 길 할머니를 돌본 요양보호사들이 정면 반박하고 나섰다.

정의연 마포구 쉼터 '평화의 우리집'에서 최근까지 일한 요양보호사 A씨와 B씨는 지난 18일 연합뉴스 등과 한 인터뷰에서 길 할머니 양아들 황선희(61) 목사가 매주 빈손으로 쉼터를 찾아와 할머니로부터 돈을 받아갔고, 할머니의 돈 가운데 적잖은 금액이 황 목사에게 꾸준히 전달됐다고 주장했다.

황 목사는 지난달부터 정의연 회계 문제가 불거지고, 쉼터 소장 손모(60)씨가 이달 6일 숨지자 자신이 길 할머니를 모시겠다며 11일 자신이 운영하는 인천 연수구의 한 교회로 할머니를 데려갔다.

이후 일부 매체는 황 목사의 부인 조모씨를 인용해 '길 할머니가 매달 받던 지원금이 다른 계좌로 빠져나갔으며, 이를 알게 된 조씨가 손 소장에게 해명을 요구하자 손 소장이 극단적 선택을 하게 됐다'는 취지로 보도했다.

그러나 A씨와 B씨는 오히려 황 목사 쪽에서 지속적으로 길 할머니의 돈을 가져갔다며 반대 주장을 폈다.

A씨는 정의연의 정신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 시절인 2013년 쉼터에 채용돼 최근까지 일했다.

모 입주간병업체 소속인 B씨는 2013년부터 작년 말까지 길 할머니를 돌봤다.

"길원옥 할머니 양아들, 매주 마포 쉼터 찾아와 돈 챙겨가"(종합)

◇ "황 목사, 매달 할머니 돈 100만원가량 받아가…지난달 말에야 입적"
A씨와 B씨의 말을 종합하면, 황 목사는 매주 한 차례 마포 쉼터를 찾아 30분에서 1시간가량 길 할머니를 만나고 돌아갔다.

평소에는 혼자 오다가 지난달부터는 아내 조씨와도 함께 왔다고 한다.

A씨는 "길 할머니는 항상 주머니에 현금이 없으면 불안해하셨다.

그래서 늘 양 호주머니에 현금을 채워 놓으셨다"며 "그 돈을 아들이 일주일에 한 번씩 와서 거의 다 가져갔다"고 말했다.

황 목사는 이처럼 길 할머니한테서 매주 받아가는 돈 외에도 매달 60만원을 할머니로부터 정기적으로 받았다고 A씨 등은 전했다.

이렇게 황 목사에게 들어간 길 할머니의 돈은 매달 100만원가량이었다고 한다.

정의연에 따르면 올해 기준으로 길 할머니가 받은 여성가족부·서울시 지원금, 노령연금과 기초생활수급 급여 등을 모두 더한 금액은 약 350만원이다.

B씨는 황 목사를 두고 "보통 어머니를 뵈러 가면 과일 하나라도 사 올 줄 알았는데 거의 빈손으로 왔다"며 "할머니가 돈이 없었다면 오지도 않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던 황 목사는 지난달 정의연 회계 문제가 불거지고, 검찰이 정의연 사무실과 마포 쉼터를 압수수색하는 등 강제수사에 착수하자 할머니를 자신이 모시겠다고 나섰다.

그전까지 정식으로 길 할머니 양자로 입적(入籍)하지는 않았던 황 목사는 지난달 말 길 할머니의 호적에 이름을 올렸다.

입적 절차를 모두 끝낸 지난 1일에는 손 소장을 만나 손 소장 명의 통장에 보관하고 있던 돈 3천만원을 2차례에 걸쳐 송금받았다.

이는 실향민인 길 할머니가 통일이 되면 북한에 교회를 세우려고 손 소장에게 부탁해 보관하고 있던 돈이었다는 것이 정의연 측 설명이다.

A씨는 "길 할머니가 '입적하지 않고 놔둬도 된다'고 말했지만, 황 목사는 '소장님이 (통장을) 가지고 있으면 큰일 난다.

어머니께서 돌아가시면 내가 상주 역할도 해야 한다.

3천만원을 내 앞으로 돌려놓아야 한다'고 했다"고 말했다.

이어 "길 할머니가 '장례 비용은 여기(정의연)서 다 하니 그 돈은 안 써도 된다.

소장님께 둬도 괜찮다'고 했지만, 황 목사는 '그래도 내가 가지고 있어야 한다'고 했다"고 전했다.

A씨에 따르면 황 목사는 손 소장한테서 3천만원을 받은 날에도 할머니를 만나서는 "오는 길에 접촉사고가 났다"며 50만원을 받아 갔다.

"길원옥 할머니 양아들, 매주 마포 쉼터 찾아와 돈 챙겨가"(종합)

◇ "길 할머니, 돈 알아서 관리…소장이 지출내역 기록할 필요도 없어"
A씨에 따르면 황 목사와 부인 조씨는 손 소장으로부터 3천만원을 받아낸 지난 1일 손 소장에게 "8일에 다시 올 테니 2004년 할머니를 모시기 시작할 때부터 할머니 계좌 내역을 다 준비해 놓으라"고 요구했다.

손 소장이 자택에서 숨진 채로 발견되기 닷새 전 일이다.

A씨는 "손 소장님이 돌아가시기 전날 부엌에서 설거지하고 있는데, 소장님이 다가와서 '2004년부터 해 놓으라는데 내가 어떻게 그 증거를 다 마련하느냐. 8일에 온다고 한다'며 고민스러워했다"고 전했다.

그는 손 소장이 "황 목사가 어떻게든 나를 죽이려고 노력은 할 거다"라고 말했다고 했다.

길 할머니가 자신에게 들어온 돈을 스스로 관리했고 손 소장은 '심부름'한 수준이라는 주장도 나왔다.

A씨는 "(황 목사의 요구는) 예를 들어 정부에서 200을 받는다면 200의 지출내역을 다 뽑아놓으라는 것인데, 소장님은 200을 뽑아서 할머니에게 드리고 할머니가 '이건 저축해라'는 식으로 알아서 관리했다"며 "손 소장은 (지출내역을) 따로 기록할 필요도 없었다"고 말했다.

B씨는 "검찰 압수수색 이후 소장님이 많이 힘들어하셨다.

유튜버나 기자들이 찾아와 계속 초인종을 누르고, 쉼터 앞 건물 옥상에 올라가 카메라로 찍으니 식사도 못 하고 '누가 날 쳐다보는 것 같다'며 무서워했다"며 "그러던 와중에 황 목사까지 힘들게 한 것"이라고 했다.

A씨는 "손 소장이 숨진 다음날 마포 쉼터에 황 목사 부부가 찾아와서 돈 이야기를 하면서 언성을 높이기도 했다"며 "윤미향 의원이 '돌아가신 지 하루도 안 됐는데 이러시면 안 된다'며 정중히 돌아가라고 했다"고 말했다.

"길원옥 할머니 양아들, 매주 마포 쉼터 찾아와 돈 챙겨가"(종합)

◇ "길 할머니, 마포 쉼터 떠나는 날까지 '가기 싫다' 말해"
길 할머니를 가까이서 지켜본 요양보호사들은 할머니가 평소 쉼터를 떠나기 싫어했다고 증언했다.

B씨는 "할머니가 쉼터를 떠나던 그 날에도 '가기 싫다.

떠나기 싫다'고 하셨다"며 "그렇지만 아들이 가자니 차마 거역하지 못하는 것 같았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A씨는 "떠나기 전날 저녁까지도 길 할머니는 '집에 안 가면 안 되느냐. 내가 가라면 가고 오라면 오는 물건도 아니고 이게 뭐 하는 거냐'라길래 '싫으면 안 가면 된다.

아들에게 가기 싫다고 이야기하시라'고 말했다"며 "그러나 할머니는 막상 다음날 아들 얼굴을 보자 아무 말도 하지 않고 조용히 따라갔다"고 했다.

또 "그날 밤 정의연 활동가들이 할머니가 평소 좋아하던 민화투를 함께 치며 놀아 드렸는데, 누가 '할머니, 내일 아드님이 와서 데리고 갈 거예요'라고 말하자 '내가 왜 가.

내가 갈 바에는 아예 오지도 않았지'라고 답하기도 했다"고 전했다.

최근까지 쉼터에서 일한 A씨는 향후 검찰에서 참고인으로 출석요구가 오면 응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이들의 주장과 관련해 황 목사의 해명을 듣고자 지난 18∼19일 이틀간 전화와 문자메시지로 연락을 시도했으나 답변을 받지 못했다.

황 목사의 아내 조씨는 19일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제가 입장을 나중에 다 말씀드리겠다"며 즉답을 피했다.

위안부가족대책협의회는 이날 입장문을 통해" 위안부피해자 어머니들은 젊어서는 일본군에게 짓밟히고 늙어서는 정의연과 나눔의 집 등에 이용당하셨다"며 "어머니들을 더는 자기들 단체의 존립과 이득을 위해서나 정치적인 도구로 쓰지 말라"고 밝혔다.

이 단체는 "회계부정, 가족 동의 없는 유언장, 보조금과 후원금 유용 등 잘못에 대한 진심 어린 반성 없이 위안부피해자 가족들이 잘못한 것처럼 몰아가고 있어 참담한 심정"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황 목사와 관련된 내용을 비롯해 검찰에 제출했던 자료 등 모든 진실을 기자회견을 통해 밝히겠다"고 말했다.

위안부가족대책협의회는 다음 주 기자회견을 통해 입장을 밝힐 예정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