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치웨이 관련 6명 늘어 총 193명
구로 대자연코리아서도 확진자 발생
경기 의왕 롯데제과물류 관련 확진자 10명 추가
대전지역 방문판매 업체 관련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24명으로 늘어난 가운데 19일 오후 대전 유성구 코로나19 선별진료소에서 의료진이 분주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사진=뉴스1

대전지역 방문판매 업체 관련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24명으로 늘어난 가운데 19일 오후 대전 유성구 코로나19 선별진료소에서 의료진이 분주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사진=뉴스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이 수도권과 대전·충남권에서 계속되면서 확진자가 빠르게 늘고 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20일 낮 12시 기준으로 대전시 서구 괴정동의 방문판매업체 3곳과 관련해 16명이 추가로 확진 판정을 받아 현재까지 누적 확진자는 40명이 됐다고 밝혔다.

방대본은 앞서 확진된 전북 전주여고 학생과 관련해선 지난 12일 전주의 한 음식점에서 대전 방문판매업체 관련 확진자 2명과 동선이 중복되는 것을 확인했다

방대본은 음식점 내에서 감염 전파가 일어났을 가능성 등을 염두에 두고 정확한 경로를 조사하고 있다.

경기 의왕시 소재 롯데제과물류와 관련해서는 기존 확진자의 접촉자를 조사·관리하는 과정에서 10명이 더 늘어나 누적 확진자는 15명으로 증가했다.

서울 관악구의 방문판매업체 '리치웨이'에서는 접촉자 6명이 추가로 확진돼 지금까지 총 193명의 감염자가 발생했다. 업체 방문자가 41명이고 이들과 접촉한 지인, 가족 등이 152명이다.

도봉구 성심데이케어센터에서는 접촉자를 관리하던 중 2명이 추가로 양성 판정을 받아 누적 확진자는 42명으로 늘어났다.

구로구 소재 '대자연코리아'와 관련해서는 지난 9일 확진 판정을 받은 방문자를 조사한 결과 4명이 추가로 확진됐다. 방역당국은 현재 정확한 감염 경로와 접촉자를 조사하고 있다.

이밖에 금천구의 도정기 업체 관련 확진자도 4명이 늘어 누적 13명이 됐고, 양천구 탁구장과 관련해서는 접촉자 중 1명이 더 확진돼 누적 감염자는 70명으로 증가했다.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