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모빌리티 이모 대표, 김봉현 회장 위해 정관계 인사들 만나고 다녀
일각에서는 알선수재 혐의 적용 가능성도 제기
'라임-정치권 고리' 구속…정관계 로비 의혹 수사 물꼬 트이나

라임자산운용(라임) '전주'(錢主)로 알려진 김봉현 스타모빌리티 회장을 정치권과 이어 준 이모 스타모빌리티 대표가 구속되면서 라임의 정관계 로비 의혹을 향한 검찰 수사가 본격화할지 주목된다.

손실 가능성을 숨기고 수천억원 규모의 라임 펀드를 판매했다가 자본시장법 위반 혐의로 지난달 구속된 장 모 전 대신증권 센터장은 피해 투자자에게 김 회장을 두고 "로비를 어마무시하게 하는 회장님"이라고 불렀다.

검찰은 19일 이씨를 구속하면서 구체적인 범죄 혐의는 공개하지 않았으나 김 회장과 회사 대표직을 놓고 다투는 과정에서 각자 상대방을 횡령 혐의로 고소한 만큼 일단 회사 자금과 관련된 혐의가 포함돼 있을 가능성이 있다.

법조계에서는 이씨가 스타모빌리티 대표로 취임한 뒤 김 회장을 위해 정관계 인사들을 만나고 다녔고 스타모빌리티 자금 횡령 혐의로 김 회장 측으로부터 고소당한 점 등을 고려하면 알선수재도 혐의에 포함되지 않았겠느냐는 관측이 나온다.

광주MBC에서 기자 생활을 시작해 사장까지 오른 이씨는 지난해 7월 김 회장이 실소유주인 스타모빌리티 대표를 맡았다.

당시 스타모빌리티는 라임을 통해 200억원을 투자받을 예정이었다.

하지만 라임이 코스닥 상장사들의 전환사채를 편법으로 거래한다는 의혹이 불거져 금감원 조사가 시작됐고 이 투자도 불발될 위기에 놓였다.

이씨는 김 회장을 위해 평소 알고 지내던 청와대 고위관계자 A씨와 만나 라임 사태 해결을 부탁했다.

또 김 회장 및 이종필 전 라임 부사장과 당시 정무위 소속이던 더불어민주당 B의원을 만나기도 했다.

이 때문에 법조계에서는 검찰이 이씨나 김 회장이 정관계 인사들에게 대가성 금품을 제공했는지 집중적으로 살펴보고, 필요하면 해당 인사들을 직접 불러 조사할 가능성도 제기하고 있다.

이씨는 이런 의혹에 대해 "금감원 조사를 빨리 진행해 달라고 말한 것일 뿐 금품을 주거나 조사를 무마해 달라고 하지는 않았다"고 주장해 왔다.

반면 김 회장은 검찰 조사에서 로비를 위해 이씨를 대표로 영입했고, 이씨가 전직 검찰 고위관계자와 부산·경남이 지역구인 C 전 의원 등과도 접촉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라임-정치권 고리' 구속…정관계 로비 의혹 수사 물꼬 트이나

더불어민주당 D의원 등 다른 정치권 인사들과 김 회장을 둘러싼 의혹도 검찰 수사로 규명될지에 관심이 쏠린다.

김 회장은 2014년 이씨 소개로 당시 지방자치단체 고위직이었던 D의원을 만났다.

김 회장은 2016년 D의원이 국회의원에 당선되자 현금 수천만원과 고급 양복을 건넸다고 검찰에서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회장은 2015년에도 당시 지자체 고위직 임기를 마친 D의원, 이번 21대 총선에서 비례대표로 당선된 E의원, 여당 후보로 지역구 의원에 도전했다 낙선한 F씨, 과거 열린우리당 부대변인을 지낸 김모씨 등의 필리핀 여행에 리조트를 제공한 사실이 최근 알려지는 등 정치권 인사들과 친분도 추가로 드러났다.

다만 정치권을 겨냥한 이번 수사는 검찰이 김 회장을 통해 어느 정도의 증거를 확보했는지에 따라 범위나 속도가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김 회장의 진술 외에는 아직 알려진 물증이 없고 로비 대가로 현금이 오갔다면 당사자들이 부인할 경우 입증이 쉽지 않기 때문이다.

이 때문에 라임 로비의 연결 고리인 이씨의 신병을 확보한 검찰의 다음 행보에 따라 이번 수사가 경제 범죄 수사로 끝날지 정치권을 향하 수사가 될지 가닥이 잡힐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