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등교수업 방식, 학교 구성원이 선택

대구시교육청은 원격수업 장기화에 따른 교육격차 해소와 교원 업무 경감을 위해 등교수업 방식 개선 방안을 각급 학교에 통보했다고 19일 밝혔다.

개선안에 따르면 전교생 500명 안팎 또는 학급당 학생 수 24명 이하 초등학교는 오는 22일부터 매일 등교할 수 있고, 과대·과밀학교는 격일 등교를 권장한다.

시교육청은 학교 구성원이 협의해 등교 방법을 선택할 수 있도록 했다.

중학교도 전교생 매일 등교, 1∼2학년 격주 또는 격일 등교·3학년 매일 등교, 1∼3학년 학급 단위 격주 또는 격일 등교 등 방식 가운데 구성원이 선택한다.

고등학교는 현행 방식 유지, 1학년 격주 등교·2∼3학년 매일 등교, 1∼3학년 매일 등교 중에서 선택한다.

시교육청은 학급당 유아 수 20명 내외인 유치원은 매일 등원, 24명 이상은 학급 단위 격일 등원을 권장했다.

시교육청 관계자는 "이번 조치는 학교 규모, 학교별 상황에 따라 등교수업 방식을 자율적으로 선택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