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중기청, 글로벌 강소기업 8개사 지정서 수여
충북지방중소벤처기업청(청장 박선국·이하 충북중기청)은 2020년 글로벌 강소기업 8개사에 지정서를 전달했다고 18일 밝혔다.

충북중기청은 지난달 충청북도, 충북기업진흥원과 공동으로 혁신성과 성장잠재력을 갖춘 유망 수출중소기업을 평가해 한국알미늄, 두본, 엔지온, 엔켐, 윈플러스, 광메탈, 클레버, 퓨어만 등 8개사를 글로벌 강소기업으로 최종 선정했다.

도는 2023년까지 해외마케팅, 연구개발, 보증·보험 등 맞춤형 패키지를 지원할 계획이다.

박선국 청장은 “글로벌 강소기업의 성장을 위해 최대한 지원하겠다”며 “기업들은 지원 프로그램을 적극 활용해 수출 확대의 중추적인 역할을 수행해 달라”고 당부했다.

청주=강태우 기자 ktw@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