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양대 학생이 쓴 혈서. /사진=한양대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한양대 학생이 쓴 혈서. /사진=한양대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대학가에서 비대면수업이 이뤄지고 있는 가운데 대학생들이 혈서까지 쓰는 등 등록금 환불 요구가 거세지고 있다.

지난 17일 대학생 익명 커뮤니티 '에브리타임' 한양대 커뮤니티에는 '등록금 반환 대신 혈서가 필요하다고?'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이 글에는 '등록금 반환', '대면 시험 반대'라고 쓰인 혈서 사진이 첨부돼있다. 한양대 재학생으로 알려진 글쓴이는 "지금이라도 학교는 각성하고 대안을 세워라. 무책임, 무소통 반성하고 책임지라"고 주장했다.

앞서 이달 6일 서울 성동구 한양대 본관 앞에서 한 교수가 비대면 시험을 요구하며 농성을 벌이는 학생에게 "비대면 시험을 치르고 싶으면 혈서라도 받아오라"고 발언을 해 논란이 불거졌다.

한양대는 이번 학기 교수 재량으로 대면·비대면 시험 중 선택해 기말고사를 치르고 있다. 많은 교수들이 대면으로 시험을 진행해 학생들 불만이 큰 상태다. 코로나19 감염 우려는 물론이고 비대면 수업으로 지방에 머무르던 학생들이 시험을 보기 위해 캠퍼스까지 와야 해서다.

같은날 연세대 익명 커뮤니티에도 혈서가 등장했다. 연세대 재학생으로 추정되는 이 학생은 '연세대 10만 원'이라고 쓴 혈서를 올리며 "(학교는) 소통해야 한다"고 비판 글을 게재했다. 글쓴이는 "학생을 무시하는 학교에 대해 의사를 표명하기 위해 혈서를 올린다"며 "등록금 반환 요구에 대한 '10만원 망언'을 하는 등 학생들 의견을 전혀 반영하지 않는 학교에 회의감이 든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앞서 연세대 학생복지처장은 등록금 반환과 학점 부여 방식 변경을 요구하는 학생들에게 "학교의 주인이 되려면 돈을 내야 하는데 등록금 깎아달라 하면 되나. 학생들이 10만원씩 더 내자는 말은 왜 못하나"고 발언해 논란이 된 바 있다.
현재까지 등록금 환불 방침을 밝힌 학교는 건국대가 유일하다. 건국대는 지난 15일 2학기 등록금을 감면하는 방식으로 학비 일부를 되돌려주는 방안으로 총학생회 측과 합의했다. /사진=연합뉴스

현재까지 등록금 환불 방침을 밝힌 학교는 건국대가 유일하다. 건국대는 지난 15일 2학기 등록금을 감면하는 방식으로 학비 일부를 되돌려주는 방안으로 총학생회 측과 합의했다. /사진=연합뉴스

현재까지 등록금 환불 방침을 밝힌 학교는 건국대가 유일하다. 건국대는 이달 15일 2학기 등록금을 감면하는 방식으로 학비 일부를 되돌려주는 방안으로 총학생회 측과 합의했다. 하지만 여타 주요 사립대는 현재로선 등록금 감면 계획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미 수년간 등록금을 동결한 데다 코로나19로 재정여건이 악화했다는 이유다.

교육부는 등록금을 반환하는 것은 대학교의 선택사항이라고 선을 그으면서도 실태 파악에 나섰다. 교육부는 코로나19 사태로 어려운 처지에 있는 대학을 지원함으로써 대학이 학생들의 2학기 등록금을 감면하거나 부분 반환하도록 유도할 것으로 보인다.

지난 17일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민주당 의원들과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청와대 김연명 사회수석 등은 국회에서 당정청 협의회를 열어 3차 추가경정예산(추경)안에 등록금 관련 예산을 반영하는 방안 등을 포함해 등록금 문제를 논의했다. 당정은 등록금 환불 주체가 대학인 만큼 대학에 예산을 지원해 대학의 재정적 어려움을 덜어주고 등록금 환불 효과를 유도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다만 재원을 놓고 민주당은 3차 추가경정예산(추경)안 증액에, 정부와 청와대는 기존 교육부 예산의 항목 변경에 무게를 싣고 있다.

이미경 한경닷컴 기자 capita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