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홍사덕 전 국회부의장(사진)이 지난 17일 밤 숙환으로 별세했다. 향년 77세.

홍 전 부의장은 기자 출신으로 1981년 제11대 민주한국당 국회의원으로 정계에 입문, 18대까지 6선을 지냈다. 16대 국회 때 부의장을 했다. 1992년 대선에서는 민주당에서 김대중 후보 캠프 대변인으로 활동했으며 김영삼 정부 시절인 1997년 정무 제1장관을 맡았다. 1996년 낸 ‘지금 잠이 옵니까?’는 베스트셀러가 되기도 했다.

그는 2000년 16대 총선에서 한나라당 국회의원으로 당선된 이후에는 친박(친박근혜)계 좌장이 됐다. 2004년 한나라당 원내총무로 당시 노무현 대통령 탄핵을 주도한 뒤 17대 총선에선 ‘역풍’을 맞아 낙선했고 2007년과 2012년 잇따라 박근혜 캠프 선거대책위원장을 맡기도 했다. 18대 총선에서는 친박연대 소속으로 당선됐지만 19대 총선에선 서울 종로에 출마했다가 당시 민주당 후보였던 정세균 국무총리에 패했다.

2012년 9월 불법 정치자금 수수 의혹으로 새누리당을 탈당, 사실상 정계 은퇴 수순을 밟았다. 이후 KT 고문,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민화협) 대표상임의장 등을 역임했다.

빈소는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차려졌다. 유족으로 부인 임경미 여사와 1남2녀를 뒀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